2024 | 02 | 25
1.8℃
코스피 2,667.70 3.43(0.13%)
코스닥 868.57 1.54(-0.18%)
USD$ 1332.5 3.5
EUR€ 1442.0 3.8
JPY¥ 885.3 2.4
CNY¥ 184.9 0.4
BTC 71,175,000 112,000(-0.16%)
ETH 4,120,000 17,000(0.41%)
XRP 753.5 5.3(0.71%)
BCH 368,600 1,650(-0.45%)
EOS 1,109 18(-1.6%)
  • 공유

  • 인쇄

  • 텍스트 축소
  • 확대
  • url
    복사

대통령실 “의대 증원 돌이킬 수 없어…단체행동 명분 없어”

  • 송고 2024.02.12 16:43 | 수정 2024.02.12 16:44
  • EBN 이해선 기자 (sun@ebn.co.kr)

의협, 15일 궐기대회 예정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전형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2천명 확대하고 지역인재전형 비율을 늘리기로 하면서 정확한 확대 폭과 조정 방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공=연합]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전형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2천명 확대하고 지역인재전형 비율을 늘리기로 하면서 정확한 확대 폭과 조정 방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공=연합]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집단행동 움직임을 예고한 의사 단체에 대통령실이 자제를 요청했다.


대통령실은 12일 의사 단체에 집단행동과 관련해 “명분 없는 단체 행동”이라며 “의대 증원은 돌이킬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대 정원에 관해서는 오래전부터 논의가 있었다”며 “그럼에도 한 걸음도 전진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대해 명분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책 실행의 타이밍을 여러 가지 이유로 번번이 놓쳤다”며 “지금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응급실 뺑뺑이라든지 소아과 오픈런 등은 누구나 아이 가진 사람으로서는 경험하는 당면한 문제”라며 “또 얼마 전에 우리나라 최대 대학병원에서 간호사가 뇌수술을 받지 못해서 전원된 병원에서 결국 사망했다”고 사례를 들어 의사 인력 확충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의사들의 집단행동은 분명히 자제돼야 한다”며 “정부는 최대한 준비하고, 의사들과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6일 2025학년도 입시에서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리고, 2035년까지 1만명의 의사 인력을 확충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16개 시도 의사회는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의협 비대위는 15일 궐기대회에 이어 오는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황

코스피

코스닥

환율

KOSPI 2,667.70 3.43(0.13)

코인시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시세제공

업비트

02.25 04:05

71,175,000

▼ 112,000 (0.16%)

빗썸

02.25 04:05

71,129,000

▼ 22,000 (0.03%)

코빗

02.25 04:05

71,120,000

▼ 93,000 (0.13%)

등락률 : 24시간 기준 (단위: 원)

서울미디어홀딩스

패밀리미디어 실시간 뉴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