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0일 15: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3Q 영업익 17.2조로 사상 최대 실적 전망-키움證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07-09 08:38

키움증권은 9일 삼성전자에 대해 2분기 실적은 부진했으나 3분기 영업이익 17조2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58조원, 영업이익은 5% 늘어난 14조8000억원으로 기대치를 하회했다"며 "2분기말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반도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출하량이 당초 예상치를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부문 출하량은 일부 스마트폰 업체의 재고 조정으로 인해 기대치를 소폭 하회했을 것으로 봤다. OLED 부문 출하량도 애플로의 신규 패널 공급이 지연되며 예상치를 하회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3분기에는 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란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62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18% 늘어난 17조2000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은 D램 가격 강세와 낸드 출하량 급증에 따라 전분기 대비 15% 증가한 13조7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2분기 부진했던 디스플레이 부문의 영업이익도 애플로의 신규 OLED 패널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변화에 따른 평균 판매가격 상승이 동반되며 전분기 대비 1102% 급증한 1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