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4 16:50:11
모바일
24.4℃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위메프투어 "日 불매로 올 추석 다낭·방콕 급부상"

  • 입력 2019.09.02 17:05 | 수정 2019.09.02 17:05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위메프][사진=위메프]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올해 추석연휴 해외여행지 인기순위도 크게 바뀌고 있다.

위메프는 추석연휴 주간(9월 7일~15일 출국 기준) 위메프투어를 통해 예약된 도시별 항공권 비중을 분석한 결과 대체 여행지인 다낭·방콕 등 동남아시아 비중이 급상승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추석연휴 주간 예약 톱5 도시는 베트남 다낭(12.6%), 태국 방콕(6.5%), 미국령 괌(6%), 필리핀 세부(5.4%), 오사카(5.3%) 순이었다.

오사카를 제외한 후쿠오카(6위), 도쿄(7위), 오키나와(14위) 등은 모두 순위권 밖으로 밀렸다.

이와 비교해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에는 다낭(14.8%)과 오사카(13.8%), 후쿠오카(10.4%), 도쿄(10%), 오키나와(5.8%) 순으로 항공권 예약이 많았다.

그간 상위권을 점령했던 일본 주요 도시들이 뒤로 밀려나고, 그 자리를 동남아 주요 관광지들이 차지한 셈이다.

일본 주요도시는 오사카(-62%), 후쿠오카(-66%), 도쿄(-71%) 등이 모두 큰 폭으로 떨어졌고, 일본 취항도시 전체 예약 비중은 64% 감소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극성수기인 추석연휴 항공권 예약은 일반적으로 2~6개월 전에 진행된다"며 "7월 초중순 이후 사회적 분위기가 변한 것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고객이 일본 여행일정을 취소하고 동남아 여행지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