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5 14:00:13
모바일
27.4℃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이주열 "FOMC 결과 완화적…통화정책 적절히 대응"

  • 입력 2019.06.21 09:20 | 수정 2019.06.21 09:20
  •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으로 출근하며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으로 출근하며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완화적이라고 볼 수 있다"라며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점도표를 보면 17명의 FOMC 위원 중 8명이 연내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힌 셈이라 시장에선 거기에 주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아무래도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좀 커졌다고 보는 게 시장의 예상"이라고 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장 7월 금리를 내릴지를 두고는 "금리를 50bp 내린다는 의견 등 점도표 결과는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면서도 "다만 불확실성이 최근 갑작스레 높아진 만큼 조금 더 확인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질의응답에서 현재로선 기다리며 지켜보는 게 최선이라고 했고,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상황을 많이 지켜보고 확인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론 곧 있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담, 미중 회담을 보고 미중 무역협상 향방을 가늠하고 지표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앞서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밝혔듯이 향후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등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연준은 이번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재 2.25∼2.50%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다만 연준은 금리 조정에서 "인내심을 가질 것"이란 표현을 삭제했고 대신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