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09:03:39
모바일
17.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NH아문디자산운용 "'하나로 단기채 펀드' 설정액 3000억원 돌파"

  • 입력 2019.06.04 16:29 | 수정 2019.06.04 16:32
  •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농협은행·NH투자증권·대신증권 등 통해 가입 가능

NH아문디자산운용은 NH아문디자산운용은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의 설정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NH아문디자산운용은

NH아문디자산운용은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의 설정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펀드는 만기 1년 미만의 단기 회사채 및 CP(기업어음)에 주로 투자해 유동성·안정성·수익성의 3박자를 추구하는 펀드이다. 전 클래스에 걸쳐 환매 수수료가 없으며 수시입출금도 가능하다.

또한 우량 회사채·전자단기사채(전단채)·기업 어음(CP)에 주로 투자해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목표로 하는 단기투자 상품이다.

지난해 9월에 출시된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는 변동성이 커진 주식시장에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인기몰이를 하며 출시 약 8개월 만에 설정액 3000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이는 안정성과 수익성이 뛰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 펀드는 채권투자 만기를 6개월 내외로 관리해 금리 변동에 따른 투자 위험은 줄이면서 머니마켓펀드(MMF)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운용된다.

시중은행의 수시입출금식 예금(MMDA) 금리는 예금액 1000만원을 기준으로 연 0.05~0.3%, 3개월짜리 정기예금 금리는 연 1.2~1.7% 수준이다. 머니마켓펀드(MMF)는 입출금이 자유롭지만 수익률은 대략 연 1.2~1.5%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불안정한 시장상황에 정기예금으로 자금을 묶어두고 싶지 않고,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희망하는 고객들에게는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가 매력적인 것이다.

한수일 NH-Amundi자산운용 채권운용부문총괄 CIO는 "글로벌 경기가 둔화 사이클로 진입한 와중에 격화되는 무역분쟁 우려로 주식 등 위험자산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채권금리도 50년물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 밑으로 크게 하락했다"며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무역분쟁의 여파로 인한 추가적인 경기둔화 리스크까지 감안하면 상당기간 동안 채권투자가 유리한 국면으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물금리가 매우 낮은 수준까지 하락하였기 때문에 아직도 높은 금리인 초단기 우량회사채 중심의 단기채펀드의 매력이 더욱 높아졌다"고 부연했다.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는 농협은행·NH투자증권·대신증권 등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