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12:33:46
모바일
28.5℃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한국거래소, NH투자증권·부국증권 시장조성자 추가

  • 입력 2019.05.23 17:46 | 수정 2019.05.23 17:46
  •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한국거래소는 23일 NH투자증권, 부국증권과 주식시장 시장조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7개사, 글로벌 투자은행 3개사 등 10개 증권사가 시장조성 업무를 담당해왔는데 이번 계약에 따라 참여자가 12개사로 늘어난다.

시장조성 제도는 거래소와 계약한 증권사 등 시장조성자들이 거래 활성화를 위해 적정 호가를 시장에 공급해 투자자가 원하는 시점에 거래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NH투자증권과 부국증권은 내달 3일부터 시장조성 업무를 시작한다.

거래소는 또 시장조성 적용 대상 종목을 작년 82개에서 올해 초 500개로 늘린 데 이어 이번에는 554개로 확대했다.

올해 시장조성 업무를 확대 운영한 결과 시장조성 호가 제출 건수는 일평균 약 26만건으로 작년 4분기에 비해 6배 이상 늘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시장조성자들이 적정한 호가를 상시 유지해 가격 급변동을 완화하는 기능을 수행함으로써 개인투자자 거래를 편리하게 하고 거래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