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0 17:49:06
모바일
25.4℃
보통 비
미세먼지 좋음

하현회 LGU+ 부회장 "남다른 '프로 신입사원' 돼달라"

  • 입력 2019.04.10 11:00 | 수정 2019.04.10 09:31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신입사원 간담회서 프로정신과 강한 팀워크 주문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LG유플러스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0일 용산사옥에서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 78명과 간담회를 갖고 프로정신과 강한 팀워크를 주문했다.

먼저 하 부회장은 5G 일등 달성을 위해 신입사원이 갖추어야 할 태도와 자세로 '프로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프로들은 스스로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이를 집요하게 실행한다"며 "어디서도 보기 어려운 남다른 프로 신입사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하 부회장은 '강한 팀워크'도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가 일등이 되려면 구성원 모두가 목표를 향해 일사 분란하게 실행해야 한다"며 "선배들과 함께 팀워크를 발휘해 5G 일등을 향해 매진할 수 있도록 힘찬 발걸음을 내딛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신인사원들은 한달 동안 그룹 연수, 영업 현장근무 등 특별 교육과정을 거쳐 다음주부터 실무 부서에 배치된다.

채용 비율은 인문계가 58%로 이공계 보다 높았으며 영업과 서비스 개발 부문이 전체 신입사원의 66%를 차지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부터 5G 경쟁이 시작됨에 따라 VR콘텐츠 제작, 스마트 드론 개발, 증강현실 드론 교통망 구축 등 5G 관련 경험자도 선발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인문학적 사고를 바탕으로 5G 서비스의 가치를 쉽고 호소력 있게 고객에 전달할 수 있는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인문계열 채용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