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6 17:01:27
모바일
29.8℃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KT, 캄보디아 청각장애아동 재활센터 개소

  • 입력 2019.03.24 09:00 | 수정 2019.03.22 16:56
  •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찾아가는 언어치료 통해 캄보디아 청각장애아동 재활치료 지원 예정

인공와우수술과 원격진료 이어 캄보디아 보건의료 분야 발전 기여

22일 오전 캄보디아 프리엉동 병원에서 열린 22일 오전 캄보디아 프리엉동 병원에서 열린 '캄보디아 꿈품교실 개소 및 운영을 위한 3자간 협약식'에서 정명곤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상무(맨 왼쪽), 프리엉동 병원장 로우 리키잉 교수(Prof. Lou Lykheang), 세브란스병원 최재영 교수(맨 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KT는 캄보디아 최초의 청각장애 재활센터인 'KT꿈품교실'을 캄보디아 프놈펜 소재 국립의료원 프리엉동 병원에 개소하고 첫 입학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KT는 '꿈품교실'을 통해 환아들의 재활치료와 사후관리를 지원하게 된다.

이로써 캄보디아에서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청각장애 아동들은 KT 꿈품교실에서 제공하는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캄보디아에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술과 원격 진료, 재활치료가 가능한 전용 재활센터가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밖에도 KT 꿈품교실에서는 연세의료원의 언어치료사 교육을 통해 현지 치료사를 육성하고, 프놈펜 시내에서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는 아동을 위한 찾아가는 재활치료 수업을 진행하며 캄보디아 청각장애아동의 '소리찾기' 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그간 KT는 캄보디아 프리엉동 병원에 전용회선을 구축해 한국과 원격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하고 연세의료원과 함께 10명의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인공와우 수술을 지원해 왔다. 이는 2003년부터 국내 저소득층 청각장인의 재활을 위해 시행해 온 사회공헌활동 '소리찾기' 사업이 국외로 확대된 것이다.

정명곤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상무는 "소리찾기 사업은 2003년부터 16년째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KT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더 많은 청각장애인들이 소리찾기 사업을 통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