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4 09:08:48
모바일
26.9℃
실 비
미세먼지 보통

전 메이저리거 최희섭 소유 아파트 경매 나와

  • 입력 2019.01.14 16:11 | 수정 2019.01.14 16:04
  •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임차인 보증금 반환 위해 강제경매 신청

최희섭 야구 해설위원.ⓒ데일리안DB최희섭 야구 해설위원.ⓒ데일리안DB

전 메이저리거이자 현재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14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4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광주시 광천동 소재 '광천e편한세상 113동 1103호(113.7㎡)'에 대한 1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최희섭씨와 전 아내가 공동 소유(지분율 5:5)한 것으로 지난해 9월 경매개시결정(사건번호 2018-13767)이 내려졌다.

경매를 신청한 사람은 전 임차인이다. 전세기간이 만료됐으나 임차보증금 2억원을 돌려받지 못해 법원에 보증금 반환 소송을 제기한 후 승소판결을 받아 강제경매를 신청했다.

감정가는 4억7000만원이며 24일 유찰될 경우 오는 3월 5일 최저가가 30% 저감된 3억2900만원에서 2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동 아파트의 동일 평형대 시세는 현재 5억원대 중반 수준에서 형성돼 있다.

경매에 부쳐진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 단지 전경.ⓒ지지옥션경매에 부쳐진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 단지 전경.ⓒ지지옥션

지난 2012년 2월 최희섭씨와 전 아내는 이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그러나 매수 후 채권, 채무 관련 등기는 모두 전 아내 지분에만 설정돼 있는 상태다. 현재 전 아내의 지분에는 근저당과 질권, 가압류, 압류 등 다수의 권리관계가 얽혀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를 신청한 임차인은 지난해 4월 임차권을 등기하고 이사를 간 상태여서 명도에 대한 부담은 없다"면서도 "임차인의 이사 이후 공실상태가 지속되면서 관리비가 미납된 점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