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5 17:36:12
모바일
23.1℃
실 비
미세먼지 보통

금투협, '2018년도 금융투자 우수광고' 시상

  • 입력 2018.12.13 16:34 | 수정 2018.12.13 16:28
  •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광고의 독창성·전달력·공공성/상품성 및 규정 적합성 등 기준으로 선정

왼쪽부터 금융투자협회 박동필 약관광고심사부장, 신한금융투자 김성진 부장, 금융투자협회 오세정 자율규제본부장, 키움투자자산운용 김후열 이사, 미래에셋자산운용 김수한 이사, 금융투자협회 권용원 회장, 대신증권 김상원 본부장, 신한금융투자 현주미 본부장, 이베스트투자증권 이현주 상무,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윤지병 부사장, 금융투자협회 이윤희 차장.ⓒ금투협왼쪽부터 금융투자협회 박동필 약관광고심사부장, 신한금융투자 김성진 부장, 금융투자협회 오세정 자율규제본부장, 키움투자자산운용 김후열 이사, 미래에셋자산운용 김수한 이사, 금융투자협회 권용원 회장, 대신증권 김상원 본부장, 신한금융투자 현주미 본부장, 이베스트투자증권 이현주 상무,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윤지병 부사장, 금융투자협회 이윤희 차장.ⓒ금투협


한국금융투자협회는 13일 '2018년도 금융투자 우수광고'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우수광고 시상에는 해외주식 투자·TDF·연금 및 절세 상품 등 2018년 광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광고가 응모됐다.

공정한 평가를 위해 소비자단체대표·법조인·학계 및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광고심사협의회에서 평가를 진행했다.

광고의 독창성·전달력·공공성/상품성(PR·상품 부문), 규정 적합성(준법 부문) 등을 기준으로 선정했다.

우수광고 PR부문 대신증권의 '해외주식 더 달라' 편은 해외주식과 관련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광고로서 직관적인 카피와 이미지를 통해 높은 전달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신한금융투자 'SNS처럼 쉬운 해외주식 투자' 편은 해외주식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해외주식 투자를 SNS에 비유한 영상광고로 친근한 소재를 독창성 있게 활용했다는 점에서 수상하게 됐다.

우수광고 상품부문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 스마트알파 펀드' 편은 이자 수익과 알파 수익을 함께 추구하는 펀드의 특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키움투자자산운용의 '연금자산 솔루션 TDF' 편은 은퇴자산 관리의 필요성과 TDF의 특장점을 알기 쉬운 영상으로 제작해 고객의 이해를 도왔다는 점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우수광고 준법부문은 협회의 연간 광고심사 실적을 토대로 한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이베스트투자증권과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이 수상하게 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