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4 16:50:11
모바일
22.8℃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현대차 신형 싼타페, 내달 7일 사전계약…'덩치 커지고 첨단신기술 탑재'

  • 입력 2018.01.30 15:01 | 수정 2018.01.30 15:01
  •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확 커진 디자인...전장 및 휠베이스 확대로 동급 최대 레그룸 확보

신형 싼타페 렌더링 이미지ⓒ현대차신형 싼타페 렌더링 이미지ⓒ현대차

현대자동차 신형 싼타페가 내달 말께 본격 출시된다.

현대차는 30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싼타페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개최했다. 내달 7일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처음 공개된 신형 싼타페는 기본 보다 더 커진 몸집에 최근의 ‘캄테크(Calm-Tech)’ 트렌드를 반영해 패밀리카로서의 안전성과 실용성을 더욱 높였다.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싼타페는 제품개발 초기부터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인간 중심의 신개념 중형 SUV’로 디자인에서부터 패키지,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목표고객의 차량 이용 분석 결과를 적극 반영해 상품성을 높였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신형 싼타페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기본 적용하는 한편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고객의 안전을 세심히 배려하는 첨단 안전 신기술을 적용했다.

아울러 △A필러 슬림화 및 벨트라인 하향화를 통한 시계성 향상 △동급 최대 2열 레그룸 확보 △2열 시트 원터치 워크인&폴딩 및 3열 승하차 보조 손잡이를 통한 3열 승하차 편리 제공 △화물적재 공간 증대 등 다양한 패키지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이날 신형 싼타페의 렌더링 이미지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넥쏘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적용된 신형 싼타페는 웅장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를 풍긴다.

신형 싼타페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컴포지트 램프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전면부 △매끈하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날렵한 사이드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성이 강조된 측면부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 및 범퍼 디자인으로 당당함을 갖춘 후면부를 바탕으로 기존 SUV와는 차별화된 디자인을 실현했다.

신형 싼타페 렌더링 이미지ⓒ현대차신형 싼타페 렌더링 이미지ⓒ현대차

◆첨단 안전 신기술 최상 주행환경 제공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안전 하차 보조(SEA)’는 차량이 정차 후 승객이 내릴 때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이 감지되면 경고를 보내고, 특히 뒷좌석 도어 잠금상태를 유지해 영유아 교통사고를 예방해주는 기술이다.

먼저 차량이 멈추면 차량 후측방의 레이더가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 앞좌석 및 뒷좌석 승객이 하차하기 위해 도어 오픈 시 운전석 클러스터에 경고 메시지를 띄우고 경고음을 울려 승객을 보호한다.

아울러 신형 싼타페는 기존 뒷좌석 도어 안쪽에 있던 ‘수동식 차일드 락(Child Lock)’의 버튼을 운전석 암레스트 쪽으로 옮겨 간단히 조작 가능하도록 한 ‘전자식 차일드 락’을 적용, 만약 후측방 접근 차량이 감지되면 운전자가 차량 정차 후 차일드 락을 해제시켜도 뒷좌석 도어 잠금상태를 유지함으로써 위험한 상황에서 자녀의 하차를 방지해준다.

뒷좌석의 경우 어린 자녀가 탑승하는 경우가 많고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 또한 빈번히 발생하기 때문에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은 자녀를 둔 가족 고객들에게 상당히 유익한 기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역시 신형 싼타페에 세계 최초로 적용된 ‘후석 승객 알림(ROA)’은 운전자가 차량에서 내릴 때 뒷좌석 동승자가 하차하지 않고 실내에 남아 있는 것으로 인지될 경우 다양한 방법으로 경고를 해줘 영유아의 차량 방치사고를 적극 예방해주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차량 정차 후 시동을 끄고 도어를 열면 운전석 클러스터에 경고 메시지와 함께 음성 안내로 뒷좌석 동승자가 남아있음을 1차로 경고해준다.

만약 운전자가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차량에서 완전히 하차해 도어를 잠그면 뒷좌석 천장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가 자동으로 가동돼 실내 움직임을 감지, 승객이 탑승한 것으로 판단되면 △경적음 발생 △비상등 점멸 △문자메시지 발송 등 3중 경고를 통해 이를 알려준다.

마지막으로 현대·기아차 최초로 적용된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는 전면 주차된 차량을 후진해서 출차할 경우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충돌 위험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제동까지 해주는 기술이다.

특히 경고를 통한 충돌방지 뿐만 아니라 차량이 충돌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제동까지 보조해줌으로써 차량이 많은 대형 쇼핑몰 주차장이나 협소한 지역에서 전면 주차된 차량을 출차할 경우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첨단 사양과 함께 신형 싼타페는 디자인 및 실내공간 측면에서 최적의 패키지 기술 적용을 통해 시계성과 공간성을 적극 개선함으로써 차량 내에서 운전자가 가족과 함께 최상의 주행환경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전장 및 휠벵스 증가, 동급 최대 2열 레그룸...실용성 업

신형 싼타페는 △A필러 하단 폭 축소 △벨트라인 높이 하향화 △3열 쿼터글라스 면적 증대를 통해 운전자뿐만 아니라 2열과 3열에 탑승하는 모든 승객의 시계성과 개방감을 향상시켰다.

이와 함께 △기존 모델 대비 전장 및 휠베이스 증가 △동급 최대의 2열 레그룸 확보 △루프 길이 증대에 따른 3열 헤드룸 증가 등 후석 승객의 실사용 공간을 넓혀 언제나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2열 슬라이딩량 증대 △2열 좌석에 버튼 하나로 손쉽게 시트를 접고 움직이는 것이 가능한 원터치 워크인&폴딩 기능 적용 △3열에 승하차 보조 손잡이 적용 등 어린 자녀가 주로 타게 되는 3열의 승하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며, 3열 공간은 탑승과 거주가 불편하단 그간의 고정관념을 확실히 깨게 됐다.

화물적재 공간을 증대시켜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테일게이트의 오픈 속도를 선택 가능하도록 해 이용 안전성을 높이고, 4륜 구동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동 배분력을 클러스터에 실시간으로 표시하는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세심히 배려하고자 했다.

◆신형 싼타페 렌더링 이미지...강인한 카리스마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신형 싼타페는 강인한 스타일과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존재감 넘치는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신형 싼타페의 전면부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해 웅장함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주간주행등(DRL)과 메인램프가 상하로 나눠진 분리형 컴포지트 램프(Composite Lamp)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측면부는 안정감 넘치는 비례를 바탕으로 매끈하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간결하고 날렵하게 뻗은 사이드캐릭터 라인이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며 역동성이 한층 강조됐다.

후면부는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 및 범퍼 디자인과 개성 넘치는 형상의 테일램프로 당당함과 안정감을 동시에 갖췄다.

현대차는 내달 출시될 신형 싼타페가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SUV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가 차량 개발 초기부터 완성까지 철저히 사용자 경험(UX) 관점에서 개발한 차량”이라며, “신형 싼타페는 고객이 차량을 이용하는 모든 순간에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하며 국내 SUV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