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7 17:02:19
모바일
18.1℃
구름조금
미세먼지 좋음

MG손보 유상증자안 부결…자본 확충 차질

  • 입력 2017.12.14 16:44 | 수정 2017.12.14 16:44
  •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MG손해보험의 유상증자 추진이 수포로 돌아가면서 자금 수혈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이날 임시이사회를 열고 MG손해보험 유상증자안을 논의했으나 해당 안건은 부결됐다.

당초 논의됐던 유상증자안 규모는 약 500억원 이하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MG손보 지분 93.93%를 보유한 사모펀드(PEF) '자베즈제2호유한회사'의 주요 재무적 투자자로, 사실상 대주주이다.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MG손해보험의 낮은 지급여력(RBC)비율이 개선될 수 있어 MG손해보험은 이번 이사회에 큰 기대를 걸어왔다.

올해 9월 말 기준 MG손보의 RBC비율은 115.6%로 전년 동월 말 229.2%에 비해 113.6%포인트 떨어졌다.

이를 위해 모든 임원이 사표를 제출하고 연봉의 20∼50%를 반납하는 등 여러 자구책을 마련해왔다. 또 본사 빌딩을 810억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유상증자안 부결로 자본 확충에 차질을 빚게 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