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5 17:06:40
모바일
25.9℃
실 비
미세먼지 좋음

신보, '고용창출형 스타트업 보증' 출시

  • 입력 2017.12.08 14:34 | 수정 2017.12.08 14:34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혁신 창업기업 지원 강화로 양질 일자리 창출

정규직 인건비 및 직무교육비 최대 5억원까지 보증 지원

신용보증기금은 고용창출효과가 높은 혁신형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고용창출형 스타트업(Start-up) 보증'을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고부가가치 신성장 서비스 분야(소프트웨어, 콘텐츠, 교육, 의료, 관광, 금융, 물류) 및 지역 특화형 일자리 창출 분야(지역주력·협력산업)를 영위하는 창업 3년 이내 기업으로, 최근 1년 이내 고용했거나 향후 1년 이내에 신규 고용할 예정인 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인건비와 직무교육비를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향후 1년간 정규직 근로자 고용에 소요되는 자금에 대해 크레디트 라인(Credit Line)을 설정함으로써 기존 인력의 안정적인 고용유지와 함께 기업 채용계획에 따른 신규고용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신보는 창업기업의 특성을 반영한 창업기업고용창출 평가를 실시하고, 고용창출 능력이 우수한 기업을 선별해 정규직 근로자 채용에 소요되는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기업에는 고정보증료율(0.7%) 적용 및 보증비율(95% 이상)을 우대한다. 신보 잡클라우드와 연계한 인력수급 지원 등의 혜택도 함께 제공하며 전국 8개 창업성장지점을 통해 지원하게 된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상품은 창업기업의 기존고용 유지와 신규고용에 소요되는 자금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도입했다"며 "고용창출 효과가 높고 성장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