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1 08:38:02
모바일
20.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여의도 까톡] 문재인 정부 출범…증시·채권·금리에 미치는 영향은

  • 입력 2017.05.14 00:00 | 수정 2017.05.13 23:58
  •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EBN 경제부 증권팀 이송렬 기자.ⓒEBNEBN 경제부 증권팀 이송렬 기자.ⓒEBN

숨 가쁜 한 주가 지나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태 이후로 쭉 공백을 이어왔던 대통령 자리가 마침내 채워지게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변화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각국 정상들과의 교류, 국정농단 엄정 수사 지시, 일자리위원회 설치 지시, 국정교과서 폐기 검토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습니다. 최근 고공행진 흐름을 보이고 있는 주식시장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과거 대선 이후 주가 흐름을 살펴보면 임기 1~2년차에 코스피 상승률이 높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대선 직후에는 정책 기대감이 증시 상승으로 반영되지 않았지만 정책이 본격화 되는 시기에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다는 것입니다.

실제 1년차 코스피 평균 상승률은 13.3%, 2년차 상승률은 31.4%로 나타났고 코스닥의 경우 코스피보다 늦은 2~3년차에 상승세를 나타냈습니다. 전방 산업 주가가 반응한 뒤 후방 산업으로 확산됐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입니다.

현재 코스피 랠리 기대감은 더욱 확대됐습니다. 주변국과의 대화 채널 재개, 내수부양, 원화강세, 주주환원 등 코스피 상승에 힘을 보탤 요소들이 쌓였기 때문입니다.

업계 전문가는 과거 정부 정책이 주식시장 성과로 이어지는데 약 2~3개 분기가 소요됐기 때문에 이전의 상황을 비춰봤을 때 이번에도 본격적인 정책발 주가 상승은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가 될 공산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채권시장의 경우 추경 편성과 국민안심채권이 현실화될 수 있을지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은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대내외 여건상 통화정책은 운신의 폭이 크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재정정책의 역할이 강조될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 핵심 경제 공약으로 일자리 100일 프로젝트를 위해 10조원대의 추경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추경편성에 따른 국채발행 부담이 제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추경 편성 요건이 전쟁이나 대규모 재해, 경기침체 및 대량실업, 법령에 따라 국가가 지급해야할 지출이 발생하는 경우에 국한돼 있기 때문에 실제 추경 편성 여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국민안심채권의 경우 아직 세세한 내용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예단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수급에 대한 영향은 국민안심채권이 기존의 국채 이외에 추가로 발행되는 것인지 아니면 국채의 일부를 돌려서 쓰는 것인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금리는 최근 3번 대선을 전후로 대선 전보다 후에 하락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다만 이는 대선뿐 아니라 당시의 경기, 정책, 수급 등 다양한 변수의 영향일 가능성이 큽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금리에 당장 큰 방향성을 형성시키기보다는 향후 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금리 하단을 제한하는 정도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때문에 구체적인 경제정책 발표와 정부 인사 선입 등이 금리의 변동성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