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6 08:48:53
모바일
25.9℃
맑음
미세먼지 좋음

국내 갤노트7 구매자 사흘 만에 10만명 '교환'

  • 입력 2016.09.22 14:37 | 수정 2016.09.22 14:54
  •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EBNⓒEBN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을 교환한 국내 이용자가 사흘 만에 1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서 교환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가동한 지난 19일 2만명 이상이 갤럭시노트7을 교체했다. 이후 하루 3만명을 넘겨 전날까지 10만명 이상이 스마트폰을 바꿔갔다.

삼성전자는 교환 프로그램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첫날인 19일 갤럭시노트7 10만대를 이통 3사 대리점 등 유통 채널에 공급했고, 매일 5만∼6만대를 추가 공급 중 이다.

유통 현장에서는 갤럭시노트7 교환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방문객을 응대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문자 메시지로 교환 일정을 안내하고, 일시에 가입자가 몰리지 않도록 방문 시점을 알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25일까지 총 40만대의 교환 제품 공급을 마무리하고, 28일부터 정상 판매를 재개할 방침이다.

예약 구매자 중 아직 단말기를 받지 못한 소비자는 오는 26일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교환 제품 수급이 비교적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용자 스스로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한 빨리 기존 갤럭시노트7을 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