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3 14:50:37
모바일
30.4℃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죠스떡볶이 서비스...국제적 망신 논란

  • 입력 2012.12.18 16:12 | 수정 2012.12.18 16:32
  •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죠스떡볶이 공식 홈페이지ⓒ죠스떡볶이 공식 홈페이지

분식 프랜차이즈 ´죠스떡볶이´의 불친절한 고객 서비스가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16일 죠스떡볶이 이대점을 방문했다는 한 소비자가 온라인에 서비스 불만글을 올리면서 부터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 소비자는 "외국 바이어들과 함께 분식 세트 1만2천원치를 주문해 먹다가 바이어들이 호텔에 있는 일행에게도 맛을 보여주고 싶다며 남은 음식을 포장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부탁에 해당 매장 점장은 이에 짜증나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는 것이다.

이 소비자는 결국 "외국 바이어들이 회사 홈페이지와 여행 블로그에 한국에서는 음식을 포장해달라고 하면 화낸다며 사진까지 올려놨더라. 이게 무슨 나라 망신인가"라고 글을 올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돈좀 벌더니 초심을 잃은거다(whkdlr****)", "진짜 나라망신이다(lionss****)", "이런 매장은 보이콧해야 한다(not4sale****)"며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죠스떡볶이 측은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공개 사과문을 올리면서 사태 수습에 나섰다.

사과문에서 죠스떡볶이는 "본사 담당자가 해당 가맹점에서의 경위를 파악하고 1차 서비스 교육 및 경고 조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점 관리에 소홀했던 본사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통감하게 고객님들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EBN = 이미현 기자]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