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3 10:48:33
모바일
21.9℃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자동차부품산업대상 시상식

  • 입력 2011.12.20 15:58 | 수정 2011.12.20 16:05
  • 박영국 기자 (24pyk@ebn.co.kr)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20일 서울 원효로 현대자동차 사옥에서 수상자와 하객, 유관기관 및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1 자동차부품산업대상´시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은 자동차부품산업의 발전과 경쟁력 제고에 공로가 큰 기업과 개인을 발굴, 격려하기 위해 자동차부품산업재단이 지난 2003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으며, 올해로 9회를 맞는다.

한 해 동안 완성차와 부품업체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노력의 결과를 공유하고, 자동차부품산업 발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는 데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단체, 개인, 모범근로자 3개 부문에 걸쳐 12인에 대해 지식경제부 장관상,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상,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상이 수여됐다.

지식경제부 장관상은 ▲단체부문 ㈜일지테크(대표이사 구준모) ▲개인부문 ㈜센트랄DTS 이동진 부장이 수상했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상은 ▲단체부문 ㈜세원물산(대표이사 김성기) ▲개인부문 ㈜유니크 노의동 부장, 인지컨트롤스㈜ 이명헌 수석연구원이 각각 수상했다.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상은 ▲단체부문 ㈜진양코퍼레이션(대표이사 한성수) ▲개인부문 한영기계㈜ 배성준 이사, ㈜화신 장용민 과장, S&T대우㈜ 권형순 이사 ▲모범근로자부문 ㈜센트랄 이규선 사원, 유노테크㈜ 황순만 대리, ㈜KOMOS 김기훈 주임이 각각 수상했다.

이번 시상에는 사내외의 추천을 받은 총 47건의 단체와 개인이 응모했으며, 자동차업계, 정부로 구성된 실무위원회의 1차 심의, 공적내용의 현장실사, 학계, 언론계, 자동차업계, 정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2차 심의를 거쳐 총 12인이 선정됐다.

재단은 올해 자동차부품산업인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예년보다 포상수를 늘리고 보다 많은 공로자 발굴에 힘썼다. 자동차부품산업대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단체 500만원, 개인 200만원의 상금이 부상으로 수여된다.

한편,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자동차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대·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및 164개 협력사의 출연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다양한 부품업계 지원사업의 전개를 통해 대중소 상생협력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