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1-10-22 15:56:04
모바일
4.2℃
맑음
미세먼지 보통

외식업계 여행지 '맛·풍미' 담은 신메뉴 선봬

  • 입력 2021.09.25 08:00 | 수정 2021.09.24 17:15
  • EBN 이해선 기자 (sun@ebn.co.kr)
  • url
    복사

이국적인 메뉴로 여행 욕구 충족…시즌 한정메뉴 출시 열풍

ⓒ각 사ⓒ각 사

외식업계가 가을 시즌을 맞아 이국적인 여행지의 맛과 풍미를 담은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여행이 쉽지 않은 요즘, 이국적인 음식으로 여행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소비자를 공략하려는 복안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바삭한 순살치킨을 중국풍으로 재해석한 '유린기 순살치킨'을 출시했다. 신선한 샐러드와 함께 구성해 웰빙 치킨의 감성을 갖췄다.


중식당에서 2만~3만원대에 판매되는 고급 중식 요리인 유린기를 1만원대(1만4900원)로 맛볼 수 있어 가심비도 높은 편이다.


유린기 순살치킨은 맘스터치만의 '스파이시 시즈닝' 비법으로 조리한 바삭한 순살치킨과 아삭하고 신선한 야채, 새콤하고 알싸한 특제 유린기 소스가 어우러져 풍부한 식감과 산뜻한 풍미를 살렸다.


순살치킨과 야채, 특제 유린기 소스는 각각 별도 포장돼 제공되며, 부드럽고 촉촉한 '부먹'부터 바삭한 '찍먹'까지 고객 취향과 입맛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로 즐길 수 있다.


맘스터치는 내달 말일까지 유린기 순살치킨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오뚜기 '짜장면(비조리 라면)'을 선착순 무료 증정해 집에서 유린기 순살치킨과 짜장라면으로 나만의 유니크한 가성비 중식 코스 요리를 즐기는 소소한 재미까지 더하고 있다.


매일유업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크리스탈 제이드는 가을 시즌 한정 메뉴 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시즌 콘셉트는 '청해진미'다. 제철 식자재인 꽃게와 새우를 활용한 △싱가포르식 칠리 크랩 △서해안 꽃게 탕면 △꽃게장 볶음밥 △씨리얼 새우 등 4가지의 한정 메뉴를 선보였다.


그 중에서도 싱가포르식 칠리크랩은 현지식 레시피를 그대로 재현해 코로나로 해외여행이 그리워진 일상에 색다른 맛과 감동을 선사한다. 씨리얼과 귀리를 활용한 현지식 요리인 씨리얼 새우도 크리스탈 제이드만의 차별화된 레시피로 만들었다.


가을 시즌 메뉴는 오는 11월 10일까지 소공점과 광화문 상하이 팰리스점, 잠원점을 비롯한 총 13개 매장에서 즐길 수 있다.


크리스피크림도넛은 캐나다 시럽 브랜드 메이플 조와 함께 한정판 신메뉴 '가을 도넛' 3종을 출시했다. 가을 도넛 3종은 메이플조의 달콤한 메이플 시럽을 도넛에 더해 '단풍국'이라는 별명을 가진 캐나다의 맛을 구현했다.


도넛 겉면에 메이플 시럽을 입히고 구운 베이컨 칩을 토핑한 '베이컨 메이플 링', 도넛 안에 메이플 시럽을 가득 넣고 아몬드를 올린 '아몬드 메이플 도넛', 단풍나무잎 모양을 토핑한 '더블 메이플 도넛' 등이다. 커피나 우유와 함께 먹으면 메이플 시럽의 풍미가 더욱 잘 느껴진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하늘길이 막히자 해외 여행지의 감성과 맛을 살린 이국적인 음식으로 힐링하려는 소비자가 늘었다"며 "해외 여행지 음식을 콘셉트로 한 외식업계의 신메뉴 출시 열풍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