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19 16:45:17
모바일
8.9℃
실 비
미세먼지 보통

무더기 폐점?…유니클로, 신규 지역 '대형'매장으로 효율화

  • 입력 2020.10.16 14:36 | 수정 2020.10.16 14:44
  • EBN 안신혜 기자 (doubletap@ebn.co.kr)

올해 신규 오픈 4곳 중 3곳, 400평 이상 '대형점'

비효율 매장 정리·신규 상권 공략 '스크랩&빌드 전략'

유니클로ⓒEBN유니클로ⓒEBN

올해 20여개 매장이 문을 닫으며 가세가 기울어지는 듯 했던 유니클로가 대규모 매장 오픈으로 매장 효율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매장이 밀집된 서울 보다는 이외 지역에서의 오픈을 통해 신규 상권에 공을 들이는 '스크랩&빌드 전략'에 주력하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가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는 지난 7일 스타필드 안성점을 공식 오픈했다. 회사측은 대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내에 입점해 가족 단위 고객 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올해 들어 모두 4곳의 매장을 오픈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부산 범일점과 5월 롯데몰 광명점, 4월 부산 삼정타워점이다. 유니클로는 이날 기준 국내 총 166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데도 4개 매장을 오픈한 것에 눈길이 가는 이유는 유니클로가 지난해 불매운동과 올해 코로나 확산 영향으로 올해 들어 20여개 매장을 폐점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유니클로의 매장 수는 지난해 말 187개였지만 지난해 이마트 월계점, 종로3가점, AK플라자 구로점을 비롯해 지난 8월 말 대형 매장인 서울 강남점 등 10여개 매장이 무더기로 운영을 중단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유니클로는 신규 매장 오픈을 진행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신규 매장의 경우 매장을 통폐합하는 방식 등으로 대규모 매장을 오픈하며 운영 효율화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 신규 오픈한 매장 4곳 중 부산 범일점을 제외한 3곳이 '대형점' 카테고리로 분류된다. 이들 신규 대형점 매장의 규모는 약 400평 이상으로, 2007년부터 운영해 온 대표적인 대형 매장인 강남점(약 300평 이상, 매장면적 990 제곱미터/㎡)의 규모를 훌쩍 뛰어넘는다.


부산 삼정타워점은 부산 서면 복합 쇼핑몰 삼정타워 지하 1층에 위치해 있다. 약 493평(매장면적 1,633.01 제곱미터/㎡)로, 부산 지역 내 유니클로 매장 중 최대 규모다. 롯데몰 광명점은 약 447평(매장면적 1,478.17 제곱미터/㎡) 규모로, 광명시에 처음 들어선 매장이다.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은 특성을 반영해 성인용 및 키즈, 베이비 등의 라인업을 통합했다.


가장 최근 오픈한 스타필드 안성점은 약 491평(매장면적 1,624.36/제곱미터/㎡) 규모로, 경기 남부 지역 최대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 안성에 위치해 있다. 역시 여성 및 남성용, 키즈, 베이비 상품 등의 라인업을 통합했다. 부산 범일점은 약 354평(매장면적 1,170.24 제곱미터/㎡)으로, 올들어 신규 오픈한 매장 중 유일하게 대형점이 아닌 표준점 카테고리에 들어간다.


더불어 유니클로는 신규 매장 오픈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오픈 예정이었던 부산 범일점의 경우 인근 전통시장 입점 의류매장 2000여곳의 상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에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교차로에 교외형 매장으로 개점했다. 이후 유니클로는 신규 오픈 매장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 이벤트를 진행하며 민심 달래기에 나선 바 있다.


올초 재선임된 하타세 사토시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이사가 선임 직후 기부활동 등 친(親) 한국 행보를 펼치고 있는 것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스타필드 안성점의 경우 지역경제를 돕는다는 취지로 '안성마춤 쌀'을 고객 선물로 증정했고, 부산 삼정타워점은 오픈 이후 일정 기간 구매 고객에게 1인당 300g의 토마토(3~4개)를 증정했다. 코로나 여파로 부산 지역의 토마토 축제가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위해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몰 광명점은 광명시 거주 다문화가정 20가구를 초대해 이벤트를 진행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효율적인 매장 운영을 위해 소비자의 니즈, 상권 변화 등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매장을 통폐합하거나 오픈하고 있다"며 "효율적인 매장 운영을 통해 높은 품질과 기능, 심플한 디자인의 '라이프웨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