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9 14:52:32
모바일
15.4℃
맑음
미세먼지 보통

수면 아래 '키코'…은행 주시하는 정무위·금감원

  • 입력 2020.09.25 10:09 | 수정 2020.09.25 10:10
  • EBN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정무위원 상당수 키코 해결에 관심 집중…지적자료 수집中

자율조정 은행협의체, 논의 마감시한인 9월 말 금명간 직면

10월 국정감사 계기로 키코 배상, 분위기 전환 가능성 제기

금감원이 지난 7월 키코 판매은행 10곳과 자율조정을 위한 은행협의체를 가동하며 제시했던 논의 마감시한인 9월 말이 금명간 다가온다. 그러나 키코 은행협의체 회의는 세 달 여의 기간 동안 단 두 차례 열리는 데 불과하는 등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은행간의 이견이 엇갈리는 등 공회전만 거듭하고 있다.ⓒEBN금감원이 지난 7월 키코 판매은행 10곳과 자율조정을 위한 은행협의체를 가동하며 제시했던 논의 마감시한인 9월 말이 금명간 다가온다. 그러나 키코 은행협의체 회의는 세 달 여의 기간 동안 단 두 차례 열리는 데 불과하는 등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은행간의 이견이 엇갈리는 등 공회전만 거듭하고 있다.ⓒEBN


금융당국이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사태에 대한 은행협의체 자율배상 결정을 재촉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일부 은행들이 키코 자율배상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코 피해 해결을 위해 상생기금을 제안했던 공동대책위원회도 구체적인 배상안 마련을 위해 내부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배상을 논의하기 위한 은행 자율협의체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키코 현황에 대한 자료를 금융당국에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키코사태를 금융분야의 적폐로 규정한 바 있는 만큼 국정감사를 계기로 키코 사안이 국면 전환을 맞게 될 지 시선이 모아진다.


25일 금융당국과 정무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내달 13일 국정감사를 앞두고 정무위 의원실로 부터 금융감독 업무에 대한 자료 요청을 받고 있다. 이 중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진교 정의당 의원들이 키코 사안에 대해 상당한 관심을 갖고 들여다보고 있다.


현재 키코 자율 배상에 대한 은행 협의체의 논의는 현재진행형이지만 제자리걸음 중이다. 일부 은행들이 키코 자율배상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는 현재 키코에 대한 정무위의 관심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분위기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키코에는 여당 의원들이 주시하고 있다. 당초 키코는 2017년 더불어민주당의 적폐청산위원회의 주도로 적폐금융으로 꼽힌 사안이다. 그 당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적폐청산위원회에서 키코사태를 전담했다. 박용진 의원은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키코 사태의 재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한 의원실 관계자는 "오는 10월 금융위,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키코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있는 의원들이 은행 영업행태를 지적할 만한 자료를 수집하며 키코 해결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귀뜸했다.


한편 금감원이 지난 7월 키코 판매은행 10곳과 자율조정을 위한 은행협의체를 가동하며 제시했던 논의 마감시한인 9월 말이 금명간 다가온다. 그러나 키코 은행협의체 회의는 세 달 여의 기간 동안 단 두 차례 열리는 데 불과하는 등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은행간의 이견이 엇갈리는 등 공회전만 거듭하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