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4 16:54:49
모바일
15.9℃
맑음
미세먼지 좋음

포스코건설 "재택근무 해도 성과 나오네?"

  • 입력 2020.09.17 10:30 | 수정 2020.09.17 12:12
  • EBN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코로나 이후에도 비대면 형태 지속키로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이달 초 인천 송도 사옥에서 태풍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이달 초 인천 송도 사옥에서 태풍 '하이선' 현장대응 방안을 화상회의를 통해 공유하고 있다.ⓒ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대부분의 사내 업무 방식을 비대면으로 전환한 가운데 업무효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17일 "당초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궁여지책으로 비대면 업무를 실시했으나, 오히려 업무효율이 증가했다는 의견이 있어 코로나 이후에도 업무 방식 개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건설은 사내회의·행사·교육 등을 화상 플랫폼(줌·유튜브)을 통해 진행 중이다.


이달 초 태풍 '하이선'이 내륙을 통과할 때 포스코건설 국내·외 현장소장과 본부 직책자 등 80여명은 화상회의를 통해 대응해 많은 이동시간과 비용을 절약했다.


포스코건설은 임직원 소통행사인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도 최근 화상으로 개최했다. 내부에서는 직접 대면해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도 화상을 통해 자연스럽게 개진됐다는 의견이 나온다.


포스코건설은 사내 교육과정 중 가장 큰 규모인 '건설경영아카데미' 전 과정도 화상교육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오는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도 화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이라는 장점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 참석인원 제한 없이 많은 입사지원 예정자들을 만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