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7 16:15:41
모바일
11.8℃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日라인·야후 합작법인명 'A홀딩스'…초대 회장 이해진

  • 입력 2020.08.25 14:51 | 수정 2020.08.25 14:52
  • EBN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라인·야후 경영통합 내년 3월께 마무리...황인준 라인 최고재무책임자도 합류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일본 인터넷 업계의 양대 산맥인 라인과 야후 재팬을 지배할 합작 회사명이 'A홀딩스'로 확정됐다. 네이버를 창업한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초대 회장을 맡게된다.


25일 IT업계에 따르면 양측은 최근 합작 법인의 이름과 이사회 구성 등을 확정했다.


합작 법인인 'A홀딩스'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대 50 지분을 가진 조인트벤처(JV)로,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Z홀딩스'를 지배하는 최대 주주가 된다. Z홀딩스 밑에 라인과 야후재팬이 각각 자회사가 되는 구조다.


A홀딩스에서는 이해진 GIO가 회장을, 미야우치 겐 소프트뱅크 CEO가 대표이사 사장을 각각 맡는다.


황인준 라인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소프트뱅크의 후지하라 가즈히코 CFO는 총 5명으로 꾸려지는 이사진에 합류한다. 남은 1명은 소프트뱅크가 선임할 예정이다.


라인과 야후는 지난해 11월 경영 통합을 결정했다. 양측은 각자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추구하면서 AI·핀테크·광고·O2O 등 다방면에서 사업을 적극 확장할 계획이다. 라인과 야후의 경영통합은 최근 일본과 대만 당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내년 3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일본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양사의 경영통합에 대한 반독점 심사를 승인하고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