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8 17:03:17
모바일
20.9℃
맑음
미세먼지 좋음

서울시 "공공재개발, 관심 있는 조합만 15곳 이상"

  • 입력 2020.08.08 17:18 | 수정 2020.08.08 17:18
  • EBN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재개발조합들 공공재개발 흥미 없어' 보도 해명

서울시 한강 인근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관련 없음.ⓒEBN서울시 한강 인근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관련 없음.ⓒEBN

서울시는 8일 공공재개발 추진에 15곳 이상의 재개발조합이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가 8·4 부동산대책을 통해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지역도 공공재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음에도 정작 조합들은 흥미가 없다는 보도가 잇따른 데 대한 해명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주민들 관심도가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13일부터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후보지는 오는 9월 공모로 올해 안에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투기 발생 가능성으로 구체적인 재개발 조합명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및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사업지가 주택공급활성화지구로 지정되면 △분양가상한제 제외 △용적률 상향 △인허가 절차 간소화 △사업비 융자 등 각종 지원이 제공된다.


현행법상 정비사업에서 늘어난 용적률의 50~70%를 기부채납하도록 돼 있다.


공공재개발은 증가한 용적률의 50% 이상을 공적임대로 공급하도록 한다. 정부와 서울시는 현재 공공재개발의 기부채납 비율을 개별 사업지의 특성에 맞게 적정한 수준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