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3 11:00:45
모바일
29.6℃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은행계도 기업계도 카드사 상반기 실적 '방긋'

  • 입력 2020.07.29 16:09 | 수정 2020.07.29 16:09
  • EBN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수수료 수익 증가, 디지털화 주효

하반기 건전성 관리 관건…"대손비용 부담 늘어날 수도"

'올리브영 홍대' 매장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매장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CJ올리브영

카드업계가 올 상반기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인한 수수료 수익 증가로 준수한 성적표를 거뒀다. 카드의 간편성에 힘입어 재난지원금 총액의 대다수를 흡수한 데 더해 비대면으로 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 카드를 활발히 내놓으며 코로나19라는 소비심리 제약요인을 극복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카드업계 유일한 상장사 삼성카드의 주가는 이날 오후 3시 18분 기준 전일보다 2.50% 상승한 2만8750원으로 장중 최고가를 찍었다. 종가는 2만8700원(2.32%)을 기록해 양봉 흐름을 이어갔다.


이는 2분기 호실적에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카드 2분기 당기순이익은 1105억원으로 1년 전보다 716억원(54.2%) 급증했다. 이는 증권가 컨센서스를 18.6% 상회하는 수준이다. 2분기 개인 신용판매 이용금액이 3.1% 반등하고, 이용회원 수 4.1% 증가한 점이 주효했다.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6.0% 늘어난 222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화관, 놀이공원 등 서비스 비용 부담이 높은 가맹점 매출이 위축하며 판관비가 감소하고, 안정적으로 대손비용을 관리한 점도 영향을 줬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 축소와 수익성 중심의 사업 재편 등 내실 경영에 집중한 덕분"이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업종, 면세점, 놀이공원, 영화관 등의 매출이 줄어들면서 이와 관련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하는 '불황형 흑자'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은행계 카드사들도 상반기 두 자릿수 성장한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업계 1위사인 신한카드는 11.5% 증가한 3025억원, KB국민카드는 12.1% 성장한 1638억원, 우리카드는 19.4% 오른 79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하나카드는 93.9% 급증한 653억원을 거양했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도 40% 이상 증가한 당기순이익이 예상돼 이를 모두 합산하면 카드업계 총 순이익이 1조원 넘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차근차근 진행해온 디지털화가 실적에 본격 반영되고 있다. 하나카드의 경우 전 부문의 디지털 혁신을 통해 비용 효율을 개선했다.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펼쳤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타사 대비 이례적 수익증가를 달성했다"고 했다.


신한카드의 '예이(YaY)' 카드, KB국민카드의 '마이핏' 카드 등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실물없는 모바일 전용상품들이 활발히 출시됐다. 카드 제작 비용과 모집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우리카드의 '네이버페이 체크' 등 언택트 경제에 최적화한 상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증권은 3분기에도 삼성카드 이용금액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비현금 결제성장이 기대되며 △휴가 시즌을 맞아 국내 여행 및 소비가 늘어날 여지가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5월 여행(-80.2%), 오락·문화(-16.8%) 업종은 카드 결제액이 감소했지만 전자상거래(+21.4%)는 크게 성장했다. 실적이 크게 훼손된 여행 분야에서의 회복이 이뤄지면 카드사들의 매출은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는 재난지원금 효과가 소멸되는 한편, 정책적으로 연장해준 대출의 연체·부실 우려가 있어 건전성 관리가 실적 수성에 관건이 될 전망이다. 김재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일각에서 우려하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유동성 지원책 영향 희석 등이 현실화될 경우 대손비용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