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6 11:44:18
모바일
24.4℃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현대차, 2분기 영업이익 5903억원…전년比 52.3% ↓

  • 입력 2020.07.23 14:08 | 수정 2020.07.23 14:16
  • EBN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판매량 36.3%, 매출액 18.9% 각각 감소

국내 판매량 13% 증가 불구 해외 47.8% 감소

현대차 양재동 사옥ⓒ현대차현대차 양재동 사옥ⓒ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분기 국내 판매량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에 따른 해외판매 위축으로 영업이익이 절반가량 줄었다.


현대차는 23일 서울 본사에서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020년 2분기 실적은 △판매 70만3976대 △매출액 21조8590억원(자동차 16조565억원, 금융 및 기타 5조8025억원) △영업이익 5903억원 △경상이익 5963억원 △당기순이익 3773억원(비지배지분 포함) 이라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판매는 36.3%, 매출액은 18.9%, 영업이익은 52.3% 각각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코로나19의 본격 확산에 따른 주요 시장에서의 이동 제한 조치 시행, 공장 가동 중단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지난해 2분기보다 크게 줄며, 이에 따라 판매 및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화 약세의 우호적인 환율 환경 △개별소비세 인하, 노후차 교체 지원 등 국내 시장의 세제 혜택 효과 △GV80, G80 등 신차 판매 호조 등의 요인이 맞물리며 수익 감소를 소폭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반기 자동차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재확산 및 이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라면서 “하반기에도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를 지속해 나가는 한편, 주요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 및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수익성 방어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로 인한 수요 회복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대비 12.7% 증가한 22만5552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수요 감소로 전년 동기대비 47.8% 감소한 47만8424대의 판매 실적을 보였다.


매출액은 △원달러 가치가 지난해 2분기 1166원에서 올해 2분기 1221원으로 크게 하락하는 등 원화 약세의 우호적 환율 환경 △제네시스, 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효과 △금융 부문 매출 성장 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도매 판매가 큰 폭의 하락을 보이면서 전년 동기대비 18.9% 감소한 21조859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원화 약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수요 감소 등에 따른 주요 공장 가동률 하락이 고정비 부담 상승으로 이어지며 전년 동기대비 0.1%포인트 높아진 83.0%를 나타냈다.


영업부문 비용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7.8% 감소한 3조1215억 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2020년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52.3% 감소한 590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대비 1.9%포인트 하락한 2.7%를 나타냈다.


경상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57.0% 줄어든 5963억원을 기록했으며 순이익은 3773억원을 나타냈다.


상반기 실적은 △판매 160만7347대 △매출액 47조1784억원 △영업이익 1조454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판매 24.4%, 매출 7.4%, 영업이익 29.5% 각각 감소한 수치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