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1 15:14:22
모바일
28.1℃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CU 시원한 여름 새참 시리즈 출시

  • 입력 2020.07.14 08:53 | 수정 2020.07.14 08:54
  • EBN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CU ⓒCU 

CU는 본격적인 복날 시즌을 맞아 시원한 간식과 간편한 보양식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냉모밀, 초계국수, 별미비빔밥 등 다양한 여름 새참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뜨거운 날씨에 지친 바쁜 현대인들이 가까운 편의점에서 잃어버린 입맛을 북돋아 줄 대표적인 여름 메뉴들을 쉽고 간편하게 맛 볼 수 있도록 관련 상품들을 예년보다 2배 이상 늘렸다.


냉모밀(3800원)은 탱글한 메밀면과 진하고 깔끔한 육수를 파, 무즙, 생와사비와 함께 구성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초계국수(3800원)는 담백한 닭 육수와 새콤한 동치미 국물의 초계육수에 소면과 닭고기를 말아먹는 여름 보양식이다.


차갑게 즐기는 여름 메뉴인 만큼 시원함을 더욱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해당 제품 구매 시 델라페 얼음컵을 무료로 증정한다.


별미비빔밥(4000원)은 아삭한 열무김치를 메인으로 하절기 제철 원재료를 담은 건강 비빔밥이다. 삼겹김치볶음, 깻잎순나물, 시금치된장무침, 애호박볶음, 고명지단에 강된장 소스를 비벼 먹으면 시골 비빔밥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실제 지난달 말 편의점 업계 최초로 출시된 일품콩국시와 김치말이국수는 이미 CU의 조리면 카테고리 내 매출 1, 2위를 다툴 정도로 최고 인기 상품에 올랐다. 여름 상품의 판매량이 늘며 CU의 조리면 전체 매출도 덩달아 전년 대비 121.4%로 크게 상승했다.


이 외에도 CU는 코로나19와 무더위 극복을 위해 오리고기로 만든 덕분애(愛) 정식과 오리파워업 덮밥을 보양식으로 선보였다. 국내산 바다장어 한 마리를 통째로 구운 통양념장어구이도 1인 가구를 겨냥한 간편 보양식으로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정재현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MD는 "최근 30도가 웃도는 여름 날씨에 시원한 메뉴를 찾는 수요가 부쩍 늘어나 올해는 조리면을 중심으로 여름 한정 제품의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다"며 "계절에 따라 변하는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시즌별 선호도가 높은 음식들을 상품화 하는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CU는 초복(7.15~17), 중복(7.25~27), 말복(8.14~16) 기간에 맞춰 하림 삼계탕 3종(닭가슴살 삼계탕, 반마리 삼계탕, 즉석 삼계탕), 훈제오리슬라이스, 양념장어구이를 대상으로 1+1 행사를 진행한다. 7월 한 달간 CJ ‘비비고 닭백숙죽’, 오뚜기 ‘영양닭죽’, 동원 ‘양반영양닭죽’, 삼양 ‘삼계탕면컵’ 등 보양식 4종을 하나카드로 결제할 시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