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2 16:54:14
모바일
26.6℃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이마트 '햇 수미감자' 2kg 1980원에 판매

  • 입력 2020.07.13 06:00 | 수정 2020.07.12 16:29
  • EBN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유통 구조 혁신을 통해 3분의 1 가격 수준의 햇감자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16일부터 일주일간 올해 첫 수확한 '햇 수미감자' 2kg를 1980원에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6월 이마트 감자 평균 판매가격이 2kg 5980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66%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구미에서 200톤, 영주에서 200톤, 부여에서 400톤을 확보, 총 800톤의 물량을 준비했다. 올해 6월 이마트 감자 판매량이 약 350톤가량인 것을 고려하면, 두 달치 물량을 준비한 셈이다.


이마트 햇 수미감자가 이렇게까지 저렴해질 수 있는 비결은장마, 폭염을 계산한 수확시기 조절 및 유통, 선별 단계 축소를 통해 생산비용을 크게 낮췄기 때문이다.


먼저 이마트는 과거 감자 매입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올해 무더위와 장마 시기를 고려, 파종-수확시기 조절해 생산 비용을 크게 절감했다.


보통 감자는 장마, 폭염이 올 경우 신선도가 낮아지고, 썩는 비중이 높아져 선별 비용이 크게 증가한다.


이마트는 이전까지의 매입 데이터 분석을 통해,무더위와 이른 장마가 올 경우 감자 생산 비용이 높아짐을 예측, 파종부터수확까지 시기를 앞당겨 신선도와 가격,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이마트는 올해 감자 수확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2월 말 파종을 시작했다. 작년에 3월초 파종한 것을 고려하면, 약 12일정도 앞당긴 셈이다. 이를 통해 무더위와 장마를 피해 작년보다 13일 가량 앞선 6/20일부터 수확할 수 있었다.


이마트가 감자 가격을 줄인 또 하나의 비결은 '톤백'에 있다. 톤백은 감자를 550kg까지 담을 수 있는 대형 포대로, 톤백을 통해 감자들을 포장할 때 쓰는 종이박스 포장 단계를 과감히 삭제, 부자재 비용 및 작업비를 아꼈다.


이번 이마트 수미감자 톤백은 400kg 용량으로, 20㎏짜리 박스 20개의 무게와 같다. 종이박스를 없애면서 감자를 나눠 담는 인력비도 절감됐다.


또 톤백은 재질이 질겨 인력이 아닌 포크레인으로도 옮길 수 있다. 많이 담겨도무게가 감자 사이의 공간으로 분산돼 흠집이 생기는 문제도 없다. 이 외에도, 이마트는 풀셋 매입을 통해 감자 선별 및 물류 단계를 줄였다.


풀셋(FULL-SET) 매입이란 신선도와 맛의 차이는 없지만, 사이즈 및 불규칙한 모양으로 인해 외면 받던 못난이 상품까지 통째로 매입하는 방식을 말한다.


지금까지 대형마트는 먹기 좋은 사이즈에, 모양이 예쁜 것을 중심으로 판매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크기가 불규칙한 못난이 감자 30톤이 2일 채 되지 않아 모두 품절됐다.

20년 4월 크기가 너무 커서 외면 받던 해남 못난이왕고구마 300톤이 일주일만에 완판되며 인기를 입증했다.


이마트는 못난이 상품들의 인기를 고려, 모양과 사이즈가 아닌 신선도와 맛, 가격이라는 본질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보통 이마트는 감자의 사이즈를 70g-100g, 100g-200g, 200g-300g, 300g-400g 등 4가지 사이즈로 선별했다. 다양한 사이즈로 선별을 하니 인건비, 작업비가 크게 늘어나는 구조였다. 이마트는 불필요한 작업 비용이 있음을 인지하고, 이번 수미감자를 70g-400g, 1가지 사이즈로만 운영해 선별 비용을 크게 줄였다.


곽대환 이마트 채소 팀장은 "풀셋 매입을 통해 물류, 선별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여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신선도’는 극대화하고 ‘가격’은 최소화하는 대형마트 업(業)의 본질에 맞게, 다양한 상품에 유통 혁신을 접목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