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5 15:34:26
모바일
28.6℃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2021 올해의 차' 본선 진출 놓고 20대 신차 격돌

  • 입력 2020.07.12 12:10 | 수정 2020.07.12 12:10
  • EBN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車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전반기 심사 실시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장 초청 세미나도


'2021 올해의 차' 전반기 심사 및 세미나 ⓒ자동차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10일 경기 용인 AMG스피드웨이에서 진행한 '2021 올해의 차(COTY)' 전반기 심사를 통해 완성차와 수입차 14개 브랜드 20대의 신차를 평가했다고 12일 밝혔다.


협회는 올해 1~6월까지 출시된 신차(부분변경 모델 포함)를 대상으로 최근 회원사 온라인 투표를 통해 14개 브랜드 20대의 신차를 선별했다.


지난 10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평가 대상 차량을 외부에 전시해놓고, 내·외관 디자인과 편의·안전 사양, 목적 적합성, 상품성 등을 종합 심사했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전·후반기로 기간을 나눠 올해의 차심사를 더욱 엄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하고 있고 올해에도 작년과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다"며 "특히 올해는 눈길을 끄는 신차가 많아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전반기 심사에 앞서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주최 세미나가 진행되기도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이보성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장이 '2020년 상반기 글로벌 자동차 시장 리뷰 및 하반기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보성 소장은 "올해 내내 20% 안팎의 판매 감소세가 지속될 것 같다"며 "2023년 경에나 작년 수준의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48개 매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자동차기자협회는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언론의 창달, 올바른 자동차 문화 정착 유도, 자동차 기자들의 자질 향상과 회원 상호간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 12일 설립됐다. 올해 설립 10주년을 맞은 기자협회는 매년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