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5 10:21:49
모바일
26.1℃
실 비
미세먼지 좋음

U+골프,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독점중계

  • 입력 2020.07.09 16:06 | 수정 2020.07.09 16:07
  • EBN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LGU+ⓒLGU+

LG유플러스는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U+골프’를 통해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을 독점 중계한다고 9일 밝혔다.


골프 팬이라면 이용하는 통신사 관계 없이 ‘U+골프’에서 이정은6, 김세영 등 인기선수의 전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U+골프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서비스의 2개 채널을 통해 대회기간 동안 매일 각각 2개 조, 6명 인기선수를 독점 중계한다.


10일과 11일은 12시부터, 12일은 11시부터 중계를 시작한다. 이에 따라 U+골프 고객은 사흘간 총 6개 조, 18명의 인기선수 경기를 1홀부터 18홀까지 모두 관람할 수 있게 됐다.


먼저 1라운드가 열리는 10일, 채널 1에서 이소미, 유해란, 이정은6 프로, 채널 2에서 현세린, 김해림, 이보미 프로를 독점 중계한다.


2라운드가 열리는 11일에는 채널 1에서 임희정, 박민지, 김세영 프로, 채널 2에서 안소현, 박소연, 이승연 프로를 독점 중계한다.


파이널 라운드가 열리는 12일은 11일 경기 후 정해질 예정이다.


기상악화 등으로 경기가 지연될 경우 조편성이 변경될 수 있으며, U+골프 앱을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해설은 양일 모두 동일하게 채널 1은 최혜정 해설위원, 박상준 캐스터가, 채널 2는 김홍기 해설위원, 한형구 캐스터가 진행한다.


특히 U+5G 고객의 경우 △선수들 스윙 장면을 원하는 대로 돌려보는 ‘5G 스윙 밀착영상’ △인기 선수의 코스별 경기 상황을 입체 그래픽으로 한 눈에 볼 수 있는 ‘5G코스입체중계’ 등 5G 특화 기능을 통해 현장에서 보는 것보다 생생한 골프 중계 감상이 가능하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