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3 22:57:48
모바일
27.4℃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이케아 세이브더칠드런에 3500만원 기부

  • 입력 2020.07.06 17:23 | 수정 2020.07.06 17:23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이케아 코리아가 이케아 코리아가 '사고스카트 컬렉션' 소프트토이 판매 수익금 3500만원을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했다. 왼쪽부터 안예 하임 이케아 기흥점장,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 사무국장.ⓒ이케아 코리아

이케아 코리아는 '2019 소프트토이 그리기 대회'를 통해 전 세계 어린이들이 직접 디자인한 '사고스카트(SAGOSKATT) 컬렉션' 소프트토이의 판매 수익금 3500만원을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이 진행하는 아동의 놀 권리 회복 프로젝트 '놀이터를 지켜라'에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이케아가 올해로 3년째 참여하고 있는 해당 프로젝트는 어린이들이 마음껏 놀 수 있도록 놀이환경을 개선하고 아동의 놀 권리에 대한 인식 개선을 이끄는 사업이다.


이번 전달된 기부금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공세초등학교의 놀이공간 조성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온라인 디자인 워크숍을 통해 공세초등학교 학생들이 꿈꾸는 놀이환경에 대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디자인 과정에 이케아 기흥점 직원들도 적극 참여해 안전하고 재미있는 놀이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케아의 '소프트토이 그리기 대회'는 아이들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해 이케아의 사회공헌조직 이케아 재단(IKEA Foundation)이 진행하는 '세상을 바꾸는 놀이(Let’s Play for Change)' 캠페인의 일환으로, 전 세계 이케아 매장에서 매년 개최된다.


대회에서 최종 우승작으로 선정된 디자인은 매년 사고스카트 컬렉션 소프트토이로 제작돼 전 세계 이케아 매장에서 한정판으로 판매되며, 수익금은 취약계층 아동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뛰어 놀며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부된다. 이케아 코리아는 2018년부터 매년 해당 수익금을 세이브더칠드런의 '놀이터를 지켜라' 프로젝트에 기부해 2018년과 지난해 각각 인천 부흥초등학교와 고양 냉천초등학교의 놀이환경을 개선한 바 있다.


안예 하임(Anje Heim) 이케아 기흥점장은 "3년 연속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인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 기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올해에도 더 많은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