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0 17:49:06
모바일
23℃
강한 비
미세먼지 좋음

셀트리온제약 HIV 치료제 글로벌 출하

  • 입력 2020.07.06 11:00 | 수정 2020.07.06 11:01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제약은 글로벌 조달시장에 공급하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 출하에 본격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CT-G7은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로,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으로 구성된 개량신약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CT-G7의 잠정 승인(Tentative Approval)을 획득하고,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다수의 국제조달기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은 최근 글로벌 조달기관들과 1600만 달러에 달하는 공급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올 하반기 추가 계약을 통해 올해 총 3600만 달러의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 내 케미컬의약품 생산을 담당하는 셀트리온제약은 지난 3월 CT-G7 생산시설에 대한 FDA 실사를 무결점으로 통과하고, 최근 연구 및 생산 인력을 대폭 충원하는 등 CT-G7 글로벌 조달시장 공급 일정에 맞춰 조달 물량의 양산 및 출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셀트리온을 통해 국제조달기구에서 지정하는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제약은 향후 조달시장 수급 상황과 기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일정을 고려해 CT-G7 생산량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은 이번 CT-G7 출하로 상업 생산 중인 'CT-G1(리네졸리드, 항생제)', 'CT-G2(테믹시스, HIV 치료제)'를 포함한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라인업을 강화하게 됐다. 특히 미국에 공급 예정인 'CT-G4(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도 상업 생산 막바지 단계에 있어 올 3분기까지 총 4종의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포트폴리오를 갖출 전망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CT-G7의 출하는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본격적인 공급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조달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셀트리온그룹의 케미컬의약품 생산 및 공급 능력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신속하고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통해 국제 시장에서 공신력을 높이는 한편 글로벌 케미컬 제품 생산기지로서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