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4 16:34:59
모바일
25.9℃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항공업계, 국제선 재개 '날갯짓'

  • 입력 2020.07.03 15:03 | 수정 2020.07.03 17:00
  • EBN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티웨이, 4달 만에 국제선 운항 재개…대한항공·아시아나도 국제선 운항 확대

"상용 수요 수송 목적…내년이나 돼야 수요 회복"…에어부산·에어서울·이스타는 아직

항공업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막혔던 국제선 운항을속속 재개하고 있다. ⓒ연합항공업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막혔던 국제선 운항을속속 재개하고 있다. ⓒ연합

항공업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막혔던 국제선 운항을 속속 재개하고 있다. 다만 입출국시 14일 자가격리를 포함한 입국제한 조치가 여전히 시행되고 있어 국제선 여객 수요 회복은 아직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오는 22일부터 인천~호치민, 인천~홍콩 2개 노선을 다시 띄운다. 인천~호치민은 호치민에서 인천으로 오는 항공편의 승객을 편도 수송하고, 인천~홍콩 노선은 인천과 홍콩을 오가는 승객을 왕복 수송한다.


티웨이항공이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는 것은 국제선 운항을 중단했던 지난 3월 이후 4달 만이다.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본격화된 지난 3월 이후 티웨이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 5개사가 국제선 운항을 접은 바 있다.


그간 양대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존 노선의 10% 안팎으로 국제선을 운항해왔고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는 제주항공만이 국제선 운항을 유지해왔다.


항공업계는 지난달부터 국제선 운항 노선을 점차 늘리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5월 13개 노선, 주 55편 운항에서 6월 32개 노선, 주 146편으로 운항을 확대했다. 이달에는 35개 노선, 주 179편으로 운항을 늘린다. 아시아나항공도 이달 국제선 22개 노선, 주 85.5회(격주 1회 운항 포함)를 운항한다.


제주항공은 이달에도 인천~도쿄, 인천~오사카, 인천~웨이하이, 마닐라 노선을 운항한다. 진에어도 지난달에 이어 인천~방콕, 인천~하노이, 인천~타이베이,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 등 5개 노선을 띄운다.


그러나 항공업계에서는 국제선 운항을 점차 재개한다고 하더라도 수요를 장담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외국에 갔다오려면 우리나라와 현지에서 각각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국제선을 띄운다고 해도 여행 수요를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현지 교민, 유학생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수요 회복 시점을 아직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함께 여행심리 회복이 전제돼야 하기 때문에 내년이나 내후년이 돼야 국제선 여객 수요가 회복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당초 이달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려고 했던 에어부산은 아직 국제선을 띄우지 못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김해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쓰고 있는데 출입국 검역 관리가 인천공항으로 일원화되면서 김해공항발 국제선 운항을 아직 못하고 있는 것이다.


에어부산은 기존 인천공항발 노선 중 하나였던 인천~선전 노선 먼저 띄운다는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중국 당국에 운항 재개 신청을 하고 허가를 기다라고 있다"며 "중국 노선을 1~2개 띄울 계획인데 그러기 위해서는 중국 당국의 '1사 1노선' 정책에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에어부산과 마찬가지로 이달 운항 재개를 계획했던 에어서울도 코로나19 여파로 아직 국제선을 띄우지 못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24일 국내선 운항까지 접으며 국적항공사 최초로 셧다운(전면 운항 중단)에 들어간 이스타항공은 운항 재개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스타항공 인수를 추진하던 제주항공은 전날 이스타항공에 10 영업일 안에 선결조건을 해결하지 않으면 M&A(인수·합병) 계약을 해지할 수도 있다고 통보했다. 선결조건 해결을 위해서는 800억~100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데 완전자본잠식에 빠진 이스타항공이 기한 내에 이 돈을 마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이 매각이 좌초되면 제3의 인수자가 나타나거나 정부 지원이 없는 한, 청산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