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3 17:04:25
모바일
18.1℃
보통 비
미세먼지 좋음

유한양행 알레르기 질환치료제로 글로벌 시장 도전

  • 입력 2020.07.01 14:51 | 수정 2020.07.01 14:52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유한양행ⓒ유한양행

유한양행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 다양한 알레르기 질환 치료 후보물질인 'GI-301(IgE Trap)' 융합단백질에 대한 공동연구 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은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200억원을 포함해 총 1조4000억원 규모다. 유한양행은 이번 계약을 통해 GI-301의 전 세계(일본 제외)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획득했다. 회사는 GI-301을 통해 알레르기 질환 분야의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부분의 알레르기 질환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노출 시 생성되는 IgE가 비만세포(Mast Cell) 또는 호염구(basophil)와 결합하면서 히스타민 등을 분비하며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GI-301은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전임상에서 기존 IgE 항체 의약품 '졸레어' 대비 우수한 IgE 억제효과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GI-301은 기존 IgE 항체기반 의약품의 대표 부작용인 아낙필락시스 쇼크(항체-FcγR 수용체결합으로 발생)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FcγR 수용체에 결합하지 않도록 설계됐다. 졸레어 및 현재 개발 중인 여러 항-IgE 항체 신약들이 혈중 IgE가 특히 더 높게 나타나는 아토피 환자의 임상에서 약효 입증에 실패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경쟁약물대비 높은 IgE 억제효과 및 안전성을 보이는 GI-301가 아토피, 만성염증 등의 다양한 알레르기성 질환에 우수한 치료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지아이이노베이션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천식, 만성 두드러기, 아토피 피부염, 음식물 알레르기의 4가지 핵심 질환을 모두 표적으로 삼는 차세대 알레르기 치료제를 개발해 알레르기 질환으로 고통받는 모든 소아 및 성인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수연 지아이이노베이션 대표는 "이번 공동 연구개발 및 기술이전계약을 통해 유한양행의 우수한 임상개발 능력 및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GI-301의 임상 개발 가속추진과 동시에 기술이전의 성과에 대한 이익을 공유하게 돼 진정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