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0 15:20:29
모바일
25.5℃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중국,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10개월째 감소

  • 입력 2020.07.01 13:58 | 수정 2020.07.01 13:58
  • EBN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감소폭은 2월에 정점을 기록한 이래 3개월 연속 축소

"국내 업계 현지 시장 상황 주시, 시장 전략 마련해야"

5월에 판매된 중국 전기차(EV, PHEV, HEV)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작년 8월부터 10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줄어들었다.


코로나 여파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침체 등의 요인도 작용하면서 순수전기차(BEV)수요가 급감했다. 다만,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은 3월부터 꾸준히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1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5월 중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3.5GWh로 전년 동월 대비 40.5%급감했다. 지난해 8월부터 두 자릿수 감소세가 이어진 것.


하지만 감소폭은 2월에74%로 정점을 찍은 이래 3월(51.0%)과 4월(41.2%)에 이어 지속적으로 축소되는 양상이다. 코로나로 위축된 시장 수요가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며,경기침체 확산 등의 요인도 영향을 미쳤다.


ⓒ

전기차 유형별로는 PHEV와 HEV의 배터리 사용량이 두 자릿수로 증가했지만,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BEV의 사용량이 44.3% 급감하면서 전체 감소세를 주도했다.


5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4.3%줄어든 10.1만 대에 그쳐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BEV판매 감소세가 지속된 반면, PHEV와HEV는 모두 두 자릿수로 증가하면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다만, PHEV와 HEV가 BEV보다 단위 배터리 용량이 상당히 낮다는 점에서 PHEV와 HEV 증가만으로 현지 시장 침체를 상쇄시키기엔 역부족이다.


1~5월 누적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12.7GWh로 전년 동기 대비 49.1%급감했다. 1월부터 매달 전기차 판매량이 두 자릿수로 감소해온 것이 누적된 결과이다.


리서치 관계자는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여파가 다소 사그라들면서 월별 감소폭이 점차 줄고 있으며, 6월 이후에도 그러한 추이가 이어지면서 회복세가 조금씩 확대될 것"이라며 "국내 업계에서는 현지 시장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면서 기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적절한 시장 전략을 점검 및 마련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