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3 17:04:25
모바일
18.1℃
박무
미세먼지 좋음

코스콤·신영증권, 로보애널리스트 공동사업 추진

  • 입력 2020.06.30 21:45 | 수정 2020.06.30 21:45
  • EBN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국내 처음 AI·빅데이터 기반의 로보애널리스트 공동 개발

코스콤과 신영증권이 국내최초로 로보애널리스트 분석 솔루션을 함께 구축하는 공동사업을 진행한다.


코스콤과 신영증권은 각사의 전문적인 데이터 기획력과 데이터 분석 역량 등을 결합해 투자자의 합리적인 투자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로보애널리스트 공동사업 추진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코스콤은 광범위한 금융데이터를 저장, 가공, 분석할 수 있는 최적의 금융 클라우드 인프라와 금융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데이터 과학자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금융사가 데이터분석에 집중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구현할 예정이다.


신영증권은 차별화된 고객 중심의 서비스, 자산관리 및 운용 노하우, 업계 최상위 리서치센터 역량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필요한 금융정보를 적시에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로보애널리스트 콘텐츠를 지원하게 된다.


코스콤과 신영증권은 내년 하반기 목표로 로보애널리스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이를 계기로 금융회사들은 기본서비스로 각종 이벤트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과 뉴스 연관성 분석 서비스 등을 제공 받을 수 있다.


로보애널리스트를 활용해 시장 이슈에 대한 맞춤형 분석과 사전 이벤트 감지 등의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증권사들은 고객들에게 실시간 데이터를 토대로 차별화된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로보어드바이저에 이어 이제는 로보애널리스트까지 등장하며 금융업계 패러다임 전환과 데이터를 통한 혁신이 촉진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리서치와 자산관리에 강점을 가진 신영증권과 데이터 기술을 갖춘 코스콤은 분명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성엽 신영증권 대표이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첨단 기술을비즈니스에 얼마나 투영시키느냐가 향후 금융투자업계 핵심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며 "앞으로 금융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는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