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0 08:49:16
모바일
24.4℃
실 비
미세먼지 좋음

퓨쳐켐, 324억원 규모 유무상증자 결정

  • 입력 2020.06.05 16:56 | 수정 2020.06.05 16:56
  • EBN 이남석 기자 (leens0319@ebn.co.kr)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은 약 324억원 규모의 유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현재 상장주식수 581만2686주의 65.4%에 해당하는 380만주를 신주 발행한다. 이후 총 주식수의 20%에 해당하는192만 2537주를 무상증자하는 방식이다.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하고 KB증권과 NH투자증권이 공동 주관을 맡는다.


조달한 자금은 전환사채 조기 상환과 신약 임상을 위해 사용한다. 3월 말 기준 퓨쳐켐의 전환사채 잔액은290억원, 부채비율은 274.1% 수준이다. 올해 핵심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을 본격화하며 연구개발비가 증가하는 상황이다.


회사는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전립선암 진단 신약 FC303의 임상1상을 진행하고 있다. 전립선암 치료제FC705도 지난 5월 식약처에서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아 임상1상 본격화 중이다.


퓨쳐켐 관계자는 “주요 파이프라인 개발이 순조로운 가운데 유럽의 바이오기업 이아손과 FC303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재무 성과도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글로벌 임상을 가속화해 안정적 성장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회사는 7월22일 발행가액을 확정해 7월27일~28일 구주주 청약, 30~31일 실권주 일반청약을 진행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8월17일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