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5 17:01:53
모바일
27.8℃
맑음
미세먼지 좋음

건설업 살리는 한국판 뉴딜?…"대형건설사만 유리"

  • 입력 2020.06.04 10:14 | 수정 2020.06.04 10:16
  • EBN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스마트 건설 기술 갖춘 대형사 사업 기회↑

"지역 경제 부양 위해 주택 규제 완화 필요"

수도권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 본문과 무관함. ⓒEBN수도권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 본문과 무관함. ⓒEBN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디지털과 그린 두 개 축으로 구성된 한국판 뉴딜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오히려 건설업계 양극화를 초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스마트 기술 개발에 선제적으로 나서며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형 건설사의 기회는 많아졌지만 주택사업 위주인 중소·중견 건설사에게는 와 닿지 않는 정책이라는 평가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일 대규모 3차 추경안을 발표했다. 추경안에는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스마트 그린도시 구축 등 한국판 뉴딜 정책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교통 등 4대 핵심시설에 디지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고 혁신 기술을 도시에 적용하는 등의 움직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또 △도시홍수 ICT 기반 대응체계 △도시 내 기후적응 인프라 조성 △IoT 기술과 접목한 미세먼지 관리 등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 건설 기술 도입을 추진함에 따라 일찌감치 스마트 기술을 갖춘 건설사들은 수혜가 예상된다.


실제로 대형 건설사들은 연구·개발(R&D)에 투자하면서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드론·가상현실(VR)·클라우드 시스템 등을 이용해 건설 현장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꾸준한 관리도 가능해졌다. 미세먼지 차단 및 환기에 제균 기능까지 갖춘 시스템·세대 IoT 시스템 등도 구축해 신축 아파트에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중소·중견 건설사들은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안 그래도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형 건설사들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어 중소·중견 건설사들의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인데, 이번 정책에는 중소·중견 건설사들을 위한 투자가 미비하다는 것이다.


중소·중견 건설사들은 대형 건설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스마트 기술 관련 투자가 부족할 수밖에 없어 사업 기회 확보에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지적이다.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최근 지방까지도 전매제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지방을 중심으로 주택사업을 펼치던 중소·중견 건설사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고용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규제 완화를 통해 각 지역에서 활발히 사업을 펼치는 중소·중견 건설사들이 살아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