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1 10:02:23
모바일
25.8℃
연무
미세먼지 좋음

이재용 부회장, 검찰수사심의위 신청…"국민이 객관적 판단해달라"

  • 입력 2020.06.03 13:19 | 수정 2020.06.03 13:25
  • EBN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검찰, 1년 8개월간 삼성 수뇌부 전원 조사

이 부회장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 없다"

누적된 수사 피로 덜고 경영·투자 집중 전략


삼정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의혹 및 노조 설립 방해 문제와 관련 5월 6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모습. 이 부회장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안겨드렸다. 죄송하다. 삼성에서 삼정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의혹 및 노조 설립 방해 문제와 관련 5월 6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모습. 이 부회장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안겨드렸다. 죄송하다.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문제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 기소 타당성을 판단해 달라는 취지로 3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시민 참여를 통해 검찰의 기소권을 감독함으로써 수사의 중립성을 확보하고, 검찰의 권한 남용을 방지할 목적으로 2018년 검찰개혁안 일환으로 도입된 제도다.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안의 수사 계속 여부, 공소 제기, 구속영장 청구 등이 심의 대상이다.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변경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 건 외에도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뇌물 혐의로 구속됐다가 2018년 2월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뒤 파기환송심이 진행중이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관련 수사도 진행형이다.


검찰은 지난 1년8개월간 조사에서 최지성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등 삼성 수뇌부 다수를 조사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출석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문제 관련)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없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변경은 해외 협력사와의 계약 변동성을 반영한 것이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은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는게 삼성측의 입장이다. 때문에 삼성이 대국민 오해 불식과 누적된 수사 피로를 덜어낼 최종 카드로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꺼낸 것이란 관측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달 6일 대국민 사과를 통해 과거의 그릇된 관행과의 단절을 선언, ‘새로운 삼성’을 선언했다. 이어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현장경영과 더불어 20조원에 육박하는 평택 반도체 파운드리와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구축안도 발표했다.


이와 관련 재계 관계자는 “검찰의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가 임박하면서 삼성은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통해 결백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민들이 객관적 시각에서 판단해달라고 호소하는 것”이라며 “누적된 수사 피로를 덜고 ‘뉴 삼성’을 위한 투자와 경영에 집중하려는 취지”라고 해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