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2 16:54:14
모바일
26.6℃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앱클론 코로나 변종 바이러스 무력화 확인

  • 입력 2020.06.02 14:37 | 수정 2020.06.02 14:38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앱클론ⓒ앱클론

항체 기반 치료제 전문기업 앱클론은 자체 개발 중인 바이러스 무력화 항체 'AV103'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인 S형뿐 아니라 또 다른 변종인 G형에서도 무력화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현재까지 크게 V(A)형, S(B)형, G(C)형 등 최소 3가지 변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에서는 변종 S형 바이러스가 유행했으나 이후 더욱 심각한 전파력(전염성)을 가진 변종 G형이 등장해 특히 미국과 유럽 등에 번지며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대구에서 발생했던 변종은 S형인 반면, 최근 이태원 클럽발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변종은 G형으로 보고됐다.


앱클론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주요 변종인 S형, G형 모두에 치료 효능을 보인 자체 항체를 통해 국내 및 해외에서 최단기간 내 임상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회사 관계자는 "고려대학교 감염센터를 통해 진행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에 대한 무력화 시험을 통해 당사가 개발 중인 신규 코로나19 항체가 S형뿐만 아니라 G형에도 동일하게 높은 효능으로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향후 우려되는 2차, 3차 유행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치료제 임상·개발 및 상용화 시기를 앞당기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