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0 16:54:44
모바일
23.3℃
연무
미세먼지 좋음

코로나 하락장서 선방한 파운트 로보어드바이저

  • 입력 2020.06.02 08:58 | 수정 2020.06.02 08:58
  • EBN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올 1월부터 5월까지 공격형 펀드 포트폴리오 수익률 -0.1%

중립형 0.3%, 안정형 0.6% 수익 내며 안정적 성과

성향별 파운트 포트폴리오 수익률 비교(20.01.01~2020.05.20)ⓒ파운트성향별 파운트 포트폴리오 수익률 비교(20.01.01~2020.05.20)ⓒ파운트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파운트의 글로벌 자산배분상품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하락장에서도 시장 지수 대비 안정적인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파운트 관계자는 "전 세계 주요 주가지수가 몇 주 사이 -35% 내외로 폭락할 만큼 패닉(공포) 장세가 펼쳐졌지만, 파운트 상품은 고유한 자체 인공지능(AI) 알고리즘으로 일관되게 운용되며 급락장에서 뛰어난 방어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파운트의 공격형 펀드 포트폴리오는 올 초부터 5월 20일까지 -0.1%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공격형 포트폴리오는 1월 초 상승세로 출발해 2월 5% 넘게 상승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고점에서 약 -25% 하락했다. 세계 각국에서 경기부양책이 시행되고 금융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면서 5월 들어 연초 수준까지 회복한 모습이다.


반면 미국 증시를 대표하는 S&P500지수는 코로나 위기를 겪으면서 같은 기간 동안 연초 대비 -8.8% 수익률을 기록했다. 최대 낙폭은 -34%에 달했다.


파운트의 공격형 포트폴리오는 주식 비중이 100%기 때문에 S&P500지수와 동일한 수준의 투자위험이 내재돼 있다. 하지만 5월 20일 기준 S&P500지수가 연초에 비해 -8.8% 하락하는 사이, 파운트 공격형은 연초 수준까지 빠르게 회복하며 강한 가격 복원력을 보였다.


최대 낙폭 또한 파운트 공격형이 S&P500지수보다 9%포인트 적게 나타나는 등 하락 방어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파운트 공격형 포트폴리오는 같은 기간 국내 KOSPI(수익률 -8.5%, 최대 낙폭 -36%)와 비교해도 안정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KOSPI 대비 수익률은 약 8%포인트 높았고, 최대 낙폭은 11%포인트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위험자산 비중이 적은 포트폴리오들도 선방했다. 채권 비중이 40%인 파운트의 중립형 펀드 포트폴리오는 같은 기간 수익률이 0.3%, 채권이 80% 편입된 안정형 펀드 포트폴리오는 0.6%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채권자산이 하락장에서 헤지(위험 회피)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안정형 포트폴리오의 경우 이 기간 중 최대 낙폭이 -5%로 낮게 나타났다. 파운트의 안정형 포트폴리오는 상품이 출시된 2018년 6월부터 올해 5월 20일까지의 누적수익률이 9.3%, 연수익률은 4.6%로 집계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