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2 17:03:48
모바일
27.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현대오일뱅크, 캐릭터 활용 고급휘발유 브랜드 강화

  • 입력 2020.05.29 09:45 | 수정 2020.05.29 09:53
  • EBN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SK네트웍스 주유소 운영권 인수 절차 마무리

ⓒ현대오일뱅크ⓒ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공룡 캐릭터 개발과 고급휘발유 'KAZEN(카젠)'을 리뉴얼하면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한다.


29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최근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3종을 선보였다. SK네트웍스 주유소 300여 개의 운영권 인수 절차 마무리를 앞두고 고객 접점 확대 차원에서 신규 캐릭터를 개발했다.


공룡 캐릭터 3종의 이름은 ‘지오’,‘디오’,‘키오’로 각각 ‘Gasoline(휘발유)’,‘Diesel(경유)’,‘Kerosene(등유)’와 ‘Oilbank’를 합성해 지었다. 지오는 스마트한 혜택,디오는 친절한 서비스,키오는 청결한 환경을 표현하는 역할을 맡았다.


또한 현대오일뱅크는 고급휘발유 브랜드 ‘KAZEN(카젠)’을 리뉴얼 출시했다. KAZEN’은 ‘황제’를 뜻하는 ‘Kaiser’와 ‘최고’를 뜻하는 ‘Zenith’를 합친 말로 고급휘발유 분야에서 ‘최고의 품질’을 지향한다는 의미다.


고급휘발유는 자동차 연료유 중 유일하게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제품이다.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국내 고급휘발유 소비량은 2016년 88만 배럴에서 지난해 135만 배럴로 연 평균 15.5%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보통휘발유는 7805만 배럴에서 8148만 배럴로 연 평균 1.4%증가하는 데 그쳤다.


최근 저유가가 지속된데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입차 선호현상이 강해 고급휘발유 수요는 당분간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오일뱅크 KAZEN은 지난해 국내 최대 레이싱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공식 연료로 선정되며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현대오일뱅크는 프로축구 K리그에 입체광고물을 설치하고 연말까지 취급점을 현재의 두 배인 300개로 확대해 10%대인 시장점유율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API와 ILSAC 최신규격을 충족하는 친환경 가솔린 엔진용 윤활유 현대 엑스티어 울트라(HYUNDAI XTeer Ultra)시리즈 11종도 출시했다.


API와 ILSAC는 각각 미국석유협회와 국제윤활유 표준화 승인위원회가 정한 자동차용 윤활유의 국제 규격이다.현대오일뱅크는 강화되는 국제 규격에 맞춰 기존 제품을 업그레이드 출시,관련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신제품에는 현대오일뱅크가 독자 개발한 몰리 플러스(Moly Plus)및 롱 라이프(Long Life)테크놀로지도 적용했다.기존 제품보다 엔진 내 마찰을 평균 25%가량 줄여 차량 연비를 향상시키고 노후 차량에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엔진오일 누유 현상도 예방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