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2 11:55:49
모바일
25.5℃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유안타증권, 포스트 코로나 투자전략 '슬기로운 인간생활' 발간

  • 입력 2020.05.26 20:00 | 수정 2020.05.26 20:01
  • EBN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유안타증권은 26일 코로나19 이후의 사회, 경제, 산업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약 300여 페이지 분량의 책으로 엮은 '슬기로운 인간생활 -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준비한다'를 발간했다. 코로나 팬더믹 이후 글로벌 경제 변화를 예측하고 고객들에게 선제적인 투자전략을 제시하기 위해서다.


유안타증권 리서치센터 18명의 산업·기업 분석 애널리스트들이 ▲언택트(Untact) 사회 ▲사회/경제 인프라의 변화 ▲산업과 시장의 변화 등 세 파트로 나누어 코로나19 이후 바뀌게 될 세상의 모습을 전망했다.


먼저 '언택트 사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생활의 변화가 종전 온라인 생활 확대를 더욱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E커머스, 배달 커머스, 가정간편식(HMR), OTT 소비 시장이 빠르게 커지면서 이를 위한 전자결제 시장이 한층 더 성장하고, 언택트 생활 장기화로 비대면 금융거래 또한 크게 늘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경제 인프라의 변화'에서는 언택트 사회가 확대된다면 필요할 여러 사회·경제적 인프라의 변화에 대해 자세히 살폈다. 급증한 통신 트래픽의 원활한 처리를 위한 5G 투자 및 활용 증가, 원격 근무와 학습을 지원하기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증가에 대한 구체적인 산업 분석 내용이 담겼다. AI 및 클라우드, 5G 확대에 필요한 서버용 반도체 수요 증가에 따른 수혜 기업들도 엿볼 수 있다. 이번 사태로 전세계 유래 없는 생산 셧다운을 경험하며 본격적인 개화가 예상되는 스마트공장 확대에 대한 이야기도 다뤘다.


‘산업과 시장의 변화’에서는 현재의 어려움을 겪은 뒤 전세계 고용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투자가 이루어질 전기차와 배터리 산업, 코로나19로 촉발되고 더욱 앞당겨질 전세계 공공보건의료 투자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과 전망을 실었다. 또한 사회적 격리가 장기화되며 재조명되는 무인자동차, 건설·주거환경의 변화 등 코로나19로 변화하게 될 산업에 대해 깊이있게 조망했다. 구조조정을 겪고 더욱 강해질 철강업체가 어디인지도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세상 변화의 흐름을 주도하고 관련 산업을 선도할 국내외 수혜 기업 32개를 정리해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을 준비하는 투자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유안타증권 박기현 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한국의 위상은 오히려 높아지고 있고 경제지표도 미국이나 유럽보다 양호할 것으로 전망돼 현재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코로나 이후의 세상은 우리에게 더 나은 미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본 서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성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투자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