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2 17:03:48
모바일
22.5℃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빚 많아 재무 평가받는 기업 28곳 선정…KCC·KG 신규 편입

  • 입력 2020.05.25 12:28 | 수정 2020.05.25 12:28
  • EBN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신용공여액 1조7000억원 이상 계열기업군 대상

동원·HMM·금유석유화학·홈플러스 등 4곳 제외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아야 하는 계열기업군 28곳이 올해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아야 하는 계열기업군 28곳이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됐다. ⓒ금융감독원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아야 하는 계열기업군 28곳이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됐다. 전년 대비 동원, HMM(옛 현대상선), 금호석유화학, 홈플러스 등 4개 계열이 제외된 한편 KCC, KG 등 2개 계열이 새롭게 편입됐다.


금융감독원은 2019년말 기준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1조7000억원 이상인 28개 계열기업군을 '2020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28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우리은행(9개), 산업은행(7개), 하나은행(5개), 신한은행(5개), 국민은행(2개) 등 5곳이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계열기업은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고, 미흡한 경우 재무구조개선 약정 등을 체결하고 자구계획 이행을 점검받는 등 신용위험 관리를 받게 된다.


금감원은 전년말 금융기관 신용공여 잔액이 이전해말 금융기관 전체 신용공여 잔액의 0.075% 이상인 기업집단을 매년 주채무계열로 지정하고 있다.


올해 선정기준이 되는 신용공여액은 1조6902억원으로 전년 대비 7.3%(1157억원) 늘었다. 주채무계열 수는 2016년 39개, 2017년 36개, 2018년 31개, 2019년 30개에 이어 올해 28개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전년도 주채무계열과 비교할 때 동원, HMM, 금호석유화학, 홈플러스 등 4개 계열이 제외됐다. KCC, KG 등 2개 계열은 신규로 편입됐다. 4월말 기준 28개 주채무계열의 소속기업체수는 4726사로 집계됐다.


주채무계열에 대한 2019년말 기준 금융권 신용공여액은 244조4000억원으로 전년말보다 2.8%(6조7000억원) 늘었다.


이들 28개 계열기업에 대한 재무구조평가를 실시할 금감원은 "정성평가시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하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일시적 유동성 악화에 대해서는 정상을 참작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