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1:14:18
모바일
24.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보험도 'DIY'…미래에셋생명 '내가 설계하는 보장보험' 판매

  • 입력 2020.05.21 17:19 | 수정 2020.05.21 17:19
  • EBN 신진주 기자 (newpearl@ebn.co.kr)

맞춤 설계…가입은 쉽고 보험료는 낮춰

@미래에셋생명@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5월 원하는 보험료로 원하는 보장을 자유롭게 설계하는 맞춤형 보험 '내가 설계하는 보장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보장내용과 금액이 확정된 기존 상품과 달리 가입자가 다양한 특약을 활용해 가격과 보장 폭을 직접 구성하는 DIY(Do It Yourself) 상품이다. 주계약과 30여 개의 특약을 조합해 암·수술·입원·질병장해 등 주요 담보를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DIY 특성에 맞춰 가입 문턱과 보험료 부담도 낮췄다. 간편고지형을 통해 고령자나 유병자도 가입이 가능하고, 해지환급금이 없는 유형을 도입해 보험료 부담을 낮췄다. 기


존 가입자는 부족한 보장을 업그레이드하고, 보험이 없는 고객은 필요한 보장만 골라 가입할 수 있어 가성비와 가심비를 동시에 높였다. 종신보험의 보험료가 부담스러웠던 고객이나 건강보험의 보장 범위에 부족함을 느꼈던 고객이라면 반가워할 상품이다.


먼저 '내가 직접 고른 완벽한 맞춤 보장 플랜'은 기본 보장인 재해 사망보장에 질병 진단, 입원, 수술 등 세분화한 보장을 탑재해 고객이 원하는 보장과 보험료 규모를 직접 선택할 수 있게 했다. 30여 개의 특약을 활용하면 원하는 대로 보장내용을 구성할 수 있다.


새롭게 탑재된 '3대 노인성 생활질환진단특약'에 가입하면 최근 고령층에서 급증하는 질환인 대상포진, 통풍, 특정녹내장 진단에 대비할 수 있다. 주계약과 특약 모두 비갱신형으로 구성되어 있어 유병력자가 아니라면 보험료가 오를 걱정도 없다.


특약을 일일이 따져보기 어렵다면 미래에셋생명이 추천하는 다양한 플랜으로 내 상황에 맞는 핀셋 설계가 가능하다. 질병집중보장 플랜을 선택하면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 급성심근경색, 뇌 질환에 대해 진단부터 수술, 입원까지 폭넓게 보장한다. 재해집중보장 플랜을 활용하면 교통사고 등 생활 속 재해를 집중해 대비할 수 있다.


유병자와 고령층의 가입 문턱도 낮췄다. 간편고지형을 통해 계약 전 알릴의무 사항을 대폭 줄여 유병력자와 고령자도 쉽게 가입할 수 있다. 가입일 기준 △3개월간 입원, 수술, 추가검사 등의 의사필요소견을 받지 않았거나 △2년간 질병이나 사고로 입원이나 수술 이력이 없고 △5년간 암, 심근경색, 협심증, 뇌졸중증으로 진단, 입원, 수술 이력이 없다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 부담을 덜기 위해 주보험에 '해지환급금이 없는 유형'을 도입했다.


오은상 미래에셋생명 상품개발본부장은 "개인과 가정에 필요한 보장은 저마다 다른 상황에서 미래에셋생명의 '내가 설계하는 보장보험'은 개별 가입자들에게 최선의 선택과 최고의 보장을 제공하는 맞춤형 상품"이라며 "특히, 몸은 아프지만 보험가입 시기를 놓친 부모님의 건강을 생각하는 자녀라면 가입 조건과 보험료 부담을 경감한 이 상품을 반드시 확인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