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5 17:36:12
모바일
21.5℃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철강협회, 철강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 운영

  • 입력 2020.05.21 13:33 | 수정 2020.05.21 13:34
  • EBN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강공장에서 전로 조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포스코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강공장에서 전로 조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포스코

한국철강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라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철강업계의 신속한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유동성 위기 신속대응팀을 신설, 운영한다.


철강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은 지난 15일 산업부장관 주재로 개최된 제3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의 후속 조치로 발족한 것으로, 철강업계의 유동성 정책금융 애로 사항을 접수하는 창구 역할을 담당한다.


협회에 접수된 내용은 산업부가 금융기관에 연결해 업체들의 정책금융에 대한 애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비상대책반장을 맡고 있는 철강협회 전우식 전무는 "협회는 유동성 위기 신속대응팀 운영을 계기로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철강업계가 긴급경영자금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