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1 20:12:31
모바일
23.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사라지는 공인인증서…뱅크사인 '기대반‧우려반'

  • 입력 2020.05.20 10:53 | 수정 2020.05.20 10:59
  • EBN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블록체인·유효기간 3년·무단복제 차단 장점 많아…대체 서비스로 기대

출범 2년 지났는데 가입자 30만명 정체…접근성·범용성 한계도 개선점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 서비스로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 서비스로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 '뱅크사인'이 이미 떠올랐지만, 공인인증서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지 앞선 걱정이 나온다. ⓒ뱅크사인

공인인증서가 21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가능성이 커졌다. 금융거래 부문에서는 이를 대체할 인증 서비스로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 '뱅크사인'을 2년여 전부터 준비해 놓았다. 하지만 범용성 확대 등 풀어야 할 숙제가 있다. 공인인증서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 나온다.


20일 정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이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사실상 공인인증서는 폐기 수순에 접어 들 전망이다.


공인인증서는 온라인에서 신원을 확인하거나 문서의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자상거래용 온라인 인감증명서다. 인터넷 뱅킹, 증권, 보험, 전자입찰, 주택 청약 등에 활용되고 있지만,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본인 인증에 이르기까지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해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대체 인증서비스에 밀려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금융권에서는 이미 상용화된 서비스가 있기도 하다. 은행연합회가 지난 2018년 8월 공식 출범시킨 '뱅크사인'이다. 뱅크사인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로, 출범 목적 자체도 기존의 공인인증서 시스템을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출범 이후 2년 동안 여러 장점으로 사용자를 늘려가는 점은 대체 서비스로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다. 실제, 공인인증서는 금융결제원 등 지정된 인증기관이 운영하는 인증서비스로 은행은 발급만 대행해 왔지만, 뱅크사인은 은행이 직접 발급하는 독자 서비스라는 평가가 따른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신뢰성이 높다는 평가도 있다. 블록체인은 중앙집중기관 없이 시스템 참가자들이 공동으로 거래정보를 기록·검증·보관함으로써 거래정보의 신뢰성을 확보하도록 설계된 분산장부 기술이다.


인증서 유효기간은 3년이고 수수료가 없어 자주 갱신하는 불편함도 해소했다. '1인 1단말기 1인증서' 정책을 도입해 인증서를 이곳저곳에 복사하지 않아도 되고, 무단 복제 가능성도 낮췄다는 게 은행연합회의 설명이다.


다만, 뱅크사인은 '여러 장점이 있지만 하나의 큰 단점이 있다'라는 아쉬운 소리도 나온다. 바로 접근성이다. 불편한 공인인증서를 대체하기 위해 뱅크사인이 출시 된지 2년여가 흘렀지만 여전히 뱅크사인 존재 자체를 모르는 사용자가 많다. 현재 뱅크사인 이용·가입자는 30만여명으로 정체돼 있다.


이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은 해소되지 않은 모습이다. 뱅크사인은 공인인증서보다 편리하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웠지만, 발급절차는 공인인증서만큼 불편하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은행 앱을 사용하기 위해 뱅크사인으로 인증하기 위해서는, 뱅크사인 앱을 별도로 설치하고 실행해야 한다. 불편함 탓에 사라지는 공인인증서도 은행 앱에서 바로 인증된 점은 뱅크사인의 불편함을 대조적으로 보여주기도 한다.


물론 그동안 소비자 불편을 불러온 '타행 공인인증서 등록' 절차가 사라졌다는 점에서 편의성이 높아졌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다만, 뱅크사인에서 은행을 추가하는 과정이 타행 공인인증서 등록 절차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이용자가 체감하는 편의성은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좁은 범용성도 문제다. 뱅크사인이 당분간 은행 업무에만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한계로 지적된다. 기존의 공인인증서는 은행 거래뿐 아니라 공공기관, 전자상거래 등 폭넓게 사용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뱅크사인이 상용화 된지 적지 않은 시간이 지났지만, 개선해야할 점이 상당히 많기 때문에 공인인증서 폐지로 이를 곧바로 대체할 수 있다는 기대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실제 폐지 수순을 밟을 경우 사설 인증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뱅크사인의 보완도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