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3 11:28:35
모바일
26.1℃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EBN 오늘(7일) 이슈 종합]홍남기 "93만명에 월 50만원 고용안정금 지원", 긴급재난지원금 D-4 카드사 대비태세 분주 등

  • 입력 2020.05.07 20:08 | 수정 2020.05.07 20:08
  • EBN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홍남기 부총리 "93만명에 월 50만원씩 고용안정지원금 지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과 관련 "약 93만명에게 월 50만원씩 3개월분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급 대상은 고용보험 지원대상이 아니면서 휴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고·프리랜서, 무급휴직자, 영세자영업자 중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100% 이하이거나 신청인 연소득 5000만원 이하 또는 연매출 1억5000만원 이하이면서 소득·매출이 25% 이상 감소한 경우다.


중위소득 150% 이하인 경우에는 연소득 7000만 원 이하, 연매출 2억 원 이하이면서 소득·매출 감소가 50% 이상인 이들이 대상이 된다.


정부는 관련 재원 1조5000억원 중 9400억원은 예비비로 지출하기로 했다. 나머지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해 확보할 계획이다.



■긴급재난지원금 D-4 카드사 대비태세 분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오는 11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된다. 지급 속도에 대한 민감도가 매우 높을 전망이다. 나흘여를 남겨두고 카드사들은 원활한 시스템 구축에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특정 타깃층이 아닌 범국민적 사안이기 때문에 트래픽 급증이 예상된다. 신용·체크카드 또는 상품권·선불카드로 받을 수 있는데 전자쪽의 수요가 더 클 것으로 예측된다.


카드사들의 데이터 케파(수용능력)에 따라 민원 수도 극명하게 차이날 것으로 보인다. 민원발생 건수와 처리 노력은 카드사의 주요 평가지표로 취급된다.


카드사들은 홈페이지 최적화뿐 아니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자사 카드를 지속적으로 쓰도록 고객을 끌어들이는 '락인효과'뿐 아니라 정부의 소비진작 기조에도 부응한다는 측면에서다.



■삼성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의미 있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감위)는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날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것과 관련해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삼성 측에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에 대해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준감위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대로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제 5차 정례 회의를 갖고 "위원회 권고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적으로 이뤄지고 준법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있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구체적인 실행 방안 즉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방안 등이 뒷받침돼야한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조만간 보다 자세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사에게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포터 ‘불황 지표’도 떼버린 코로나


불황에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소위 불황지표로 불리던 현대차 포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앞에서는 맥을 못추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4월 1톤 트럭의 대명사인 현대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의 판매량은 각각 7570대, 5412대로 전년동월 대비 20.3%, 8.1% 각각 감소했다. 1~4월 누계판매량은 포터가 3만2099대로 7.4% 줄었고 봉고가 1만9329대로 5.8% 하락했다.


소상공인의 전통적인 발 노릇을 해왔던 1톤 트럭 현대자동차 포터, 기아자동차 봉고, 그리고 경상용차인 한국지엠 다마스, 라보 등의 판매량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발 경기침체가 음식.숙박 등의 서비스와 슈퍼마켓.잡화 등의 소매업종에 1차적인 타격을 가하면서 소상공 자영업자들의 몰락이 상용차 판매 감소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거래 '뚝' 서울아파트…거래절벽 연말까지 간다


서울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고강도의 부동산 규제책이 시행된데다 코로나19까지 더해져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급격하게 줄어든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기조는 계속 될 것으로 예상돼 한 번 꺾인 부동산 소비심리를 회복하는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이날 기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는 지난 4월 1830건으로 전월 4411건 대비 40% 수준에 불과하다.


서울 아파트의 거래 절벽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4·15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힘이 실렸기 때문이다. 규제에 대한 속도조절은 있을 수 있지만 규제 기조에는 변함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