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9 17:03:28
모바일
32.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한해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계획 철회 건의

  • 입력 2020.05.07 15:05 | 수정 2020.05.07 16:32
  • EBN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해운·물류생태계 황폐화 우려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본문과 무관함.ⓒ포스코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본문과 무관함.ⓒ포스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는 7일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과 사외이사들에게 건의서를 제출하고 국내 해운·물류생태계 포전과 상생발전을 위해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전면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해총은 지난 4월 28일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을 반대하는 해양·해운·항만·무류산업 50만 해양가족청원서를 청와대를 비롯해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및 국회 등에 제출한 바 있다.


한해총은 건의를 통해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은 결국 해운업 진출로 귀결돼 해운산업 생태계를 취약하게 만들 것"이라며 "이는 한국전력이나 가스공사와 같은 다른 대량화주가 해운물류산업에 진출하는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 물류경쟁력 저하 및 포스코와 물류전문기업 간에 쌓아온 상생협력관계가 와해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김영무 한해총 사무총장은 "대기업 물류자회사들의 경우 매출은 높지만 일자리 창출효과가 없으며 막강한 시장지배력으로 중소물류주선업계가 고사위기에 처하는 등 국민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한다"며 "대량화주와 해운물류업계 상생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아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포스코 측은 "현재 검토 중인 그룹물류업무 통합운영안은 포스코 및 그룹사의 여러 접점에서 관리하는 계약관리 기능을 일원화하는 것으로 해운업 및 운송업 진출과는 무관하다"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통행세나 물류생태계 황폐화는 근거없는 억측"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물류업무 통합에도 기존 거래 상대방(운송사·선사·하역사 등)과 계약 및 거래구조 변동은 없다"며 "여러 물류 협력사와의 기존 계약을 유지하고 국내물류업계와 상생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