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8:01:45
모바일
27.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LME] 비철가격 강세…전기동 5183달러

  • 입력 2020.05.07 07:08 | 수정 2020.05.07 07:09
  • EBN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주요국 봉쇄 조치 해제 및 경제 활동 재개 기대감



일일금속시황.ⓒNH선물일일금속시황.ⓒNH선물

금일 비철금속시장은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해제와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강세를 유지했다. 다만 품목별로는 강세를 이어나가지 못하고 하락 마감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7일 비철금속업계에 따르면 지난 46(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거래된 전기동 가격은 톤당 5183달러로 전 거래일 대비 40달러 상승했다.


알루미늄과 납은 각각 3달러, 15달러 떨어진 1447달러, 1628달러로 나타났다. 아연은 59달러 오른 1979달러를 기록했다.


니켈은 1만2310달러로 275달러 상승했으며 주석은 35달러 내린 1만5195달러로 집계됐다. 재고량은 납과 니켈을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비철금속.ⓒEBN비철금속.ⓒEBN

아시아 주요 증시가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해 강세를 보였고 중국 투자자들이 매수세를 더한 점은 전기동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미국 경제 지표가 부정적으로 발표됐지만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양호했다. 오히려 고용 지표 악화가 경제 재개를 앞당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