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1:14:18
모바일
2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소형 가맹점 매출지원 뚜렷"

  • 입력 2020.05.06 10:25 | 수정 2020.05.06 10:27
  • EBN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신한카드, 빅데이터 역량 활용 경기도 재난지원금 효과 분석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은 4월 중순부터 이용 확대, 소비진작 효과 기대

3월 1주차 비교 시 4월 4주차 24% 증가로 7대 도시 17% 대비 매출 발생 커

신한카드 CI신한카드 CI

전 도민 대상으로 인당 10만원씩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 경기도의 소비진작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한카드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관련 자사 신용카드 기준 올해 3~4월 주차별 소비동향을 분석, 관련 지원금 효과를 6일 발표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경기도 가맹점 매출 3월 1주차(3.1~7일) 100% 기준으로 비교시 4월 1주차(4.1~7) 108%, 2주차(4.8~14) 107%, 3주차(4.15~21) 122%, 4주차(4.22~28) 124%로 4월 3주차부터 이용이 확대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28일 기준 누적 소진율 41.6% 감안시 소비진작 효과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울 및 6대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울산)의 3월 1주차 100% 기준 대비 4월 4주차 가맹점 매출이 17% 증가한 반면, 동 기간에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가맹점 매출은 24% 증가해 경기도의 중소형 가맹점 매출지원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매출 증가를 업종별로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3월 1주차 100% 기준대비 4월 4주차 의류 업종은 214%로 매출 증가 폭이 가장 컸으며, 자녀/육아, 중소유통점 등 지역 거점 소비 업종의 매출이 3월 1주차 대비 141%, 125%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동 기간 동안 외식, 미용, 학원 업종의 매출도 3월 1주차 대비 141%, 148%, 128%로 나타나,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도 재난지원금이 효과를 보였다.


신한카드 고객인사이트팀 관계자는 "이번 소비분석을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이 중소형 가맹점 매출 진작에 도움이 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향후 시행될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 진작 효과가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